• 최종편집 2021-06-22(화)
 
본문_기본_사진.gif
하루 74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3일 권태균 병원장의 주재로 비상감염대책회의를 개최하여 병상운영 추가확대를 비롯한 대구지역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치료를 위한 의료지원 대책을 논의하였다.

 

 

[현대건강신문] 최근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칠곡경북대병원이 ‘코로나19 전용 병상’을 확대 운영하기로 하였다.


칠곡경북대병원은 지난 2020년 12월 23일 대구·경북 지역 유일의 ‘코로나19 거점 전담 병원’으로 지정되었다. 


당시 전체 병상의 약 30%인 200여 병상을 비우고, 이동형 음압기를 설치하는 등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입원실로 개조했다. 이후 고위험 중증 환자, 분만, 투석, 수술, 시술 등이 필요한 특수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용 병상을 운영해 왔다.


최근 변이바이러스에 의한 대구 지역 코로나19 감염 유행이 심해짐에 따라 지난 5월 24일 코로나19 전용 병동을 추가로 가동했다.


하루 74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6월 3일 권태균 병원장의 주재로 비상감염대책회의를 개최하여 병상운영 추가확대를 비롯한 대구지역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치료를 위한 의료지원 대책을 논의하였다. 


이에 칠곡경북대병원은 기존에 투입한 감염내과 및 호흡기내과 의료진 외에도 가정의학과 의료진을 포함한 간호직 및 의료 기술직 인력을 점진적으로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542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거점 병원 ‘비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