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가로_사진.gif
미국의 건강 전문 잡지 ‘헬스’에서는 행복감을 안겨주고 제2형 당뇨병을 예방하며 운동 시 활력을 주는 등 커피의 6가지 웰빙 효과가 소개됐다.

 

 

미국의 유명 건강 전문가, ‘헬스’ 지 최근호에 기고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한국인이 가장 즐겨 마시는 음료 중의 하나인 커피. 흔히 카페인 함량이 높아 너무 많이 마시면 안 된다는 인식이 많다. 커피는 건강에 안 좋은 음료일까?


미국의 건강 전문 잡지 ‘헬스’에서는 행복감을 안겨주고 제2형 당뇨병을 예방하며 운동 시 활력을 주는 등 커피의 6가지 웰빙 효과가 소개됐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서는 최근 ‘헬스’(Health)에 실린 ‘영양사가 알려주는 커피의 건강상 이점 6가지’란 제목의 기사를 소개했다.

 

이 기사에서 커피의 웰빙 효과를 소개한 영양사는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건강 서적 작가이자 건강 저널리스트인 신시아 사스(Cynthia Sass)다. 


그는 선정한 커피의 이점 첫 번째는 커피가 ‘해피 음료’란 것이다. 기존 연구에서 이미 커피를 마시는 것이 즐거움ㆍ친절ㆍ애정ㆍ만족감ㆍ우정ㆍ침착ㆍ행복 등 긍정적인 감정과 연관돼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5만 명이 넘는 여성을 대상으로 수행한 미국 하버드 대학 연구에선 커피 소비가 증가함에 따라 우울증 위험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종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다는 것이 커피의 두 번째 이점으로 지목됐다. 커피콩은 작고 밝은 빨강이나 노란 과일 안에 있는 씨앗이다. 씨앗과 과육 모두에 항산화 성분이 듬뿍 들어 있다. 


미국인의 항산화 성분 섭취에 커피가 가장 크게 기여한다는 연구결과도 나와 있다. 이는 미국 성인의 65%가 커피를 마신다고 응답한 반면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채소ㆍ과일을 매일 5접시 섭취하는 사람은 10명 중 1명꼴에 불과하다는 것이 그 근거였다. 커피에 풍부한 항산화 성분인 콜로로겐산(폴리페놀의 일종)은 염증을 줄여주고 비만 등 만성질환 예방을 돕는다. 


셋째, 커피는 제2형(성인형) 당뇨병의 발생 위험을 줄여준다. 과거에 발표된 30개 연구를 메타 분석(meta-analysis, 수년간에 걸쳐 축적된 연구 논문을 모아 분석하는 방법)한 2018년의 연구에선 커피 소비가 제2형 당뇨병의 위험과 반비례했다. 연구팀은 하루 커피 소비량이 1컵 증가할 때마다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6% 감소한다고 밝혔다. 사스는 커피의 항산화ㆍ항염증ㆍ칼로리 연소 촉진 효과 등이 당뇨병 예방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넷째, 커피는 다른 질병의 낮은 발생률과 관련이 있다. 연구에 따르면, 커피 소비는 심장병ㆍ파킨슨병뿐만 아니라 유방암ㆍ대장암ㆍ자궁내막암ㆍ전립선암을 포함한 특정 암의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 평생 커피와 카페인을 즐기는 것과 인지력 저하 억제, 뇌졸중 위험 예방의 연관성도 확인됐다.


다섯째, 커피는 운동 시 활력을 준다. 카페인이 운동능력을 향상시킨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결과가 더러 있다. 그 효과는 순환의 향상, 근력ㆍ지구력ㆍ힘의 증가, 통증 감소 등을 포함한다. 응용생리학저널(Journal of Applied Physiology)에 실린 연구결과 운동선수가 강도 높은 운동 후 탄수화물과 카페인을 섭취하면 근육의 탄수화물 ‘저장고’가 더 빠르게 보충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고강도 운동 후 탄수화물만 섭취했을 때에 비해 탄수화물과 카페인을 함께 섭취한 경우 근육 내 글리코겐(탄수화물 저장 형태) 함량이 66% 더 높았다. 


마지막으로 커피를 규칙적으로 섭취하면 탈수가 일어나지 않는다. 커피를 많이 마시면 카페인의 이뇨(利尿) 효과 때문에 탈수가 일어나기 쉽다는 우려를 받아왔다.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카페인을 4일 정도 꾸준히 섭취하면 몸이 적응해 탈수가 동반되지 않는다. 

태그

전체댓글 0

  • 572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커피 1잔 더 마실 때마다 당뇨병 위험 6% 감소...‘해피 음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