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가성비 끝판왕, 면역력 강화 건강식품 10가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가성비 끝판왕, 면역력 강화 건강식품 10가지

미국 NBC 방송, 계란·호두·통곡물 등 값 싸고 건강에도 유익한 식품 10가지 선정
기사입력 2020.05.12 11: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코로나 19로 인해 수입이 대폭 줄었을 때 유용한 값 싸고 건강에 좋은 식품 10가지가 선정됐다.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은 미국 NBC 방송에서 발표된 ‘경제 사정이 빠듯할 때 비축해 놓을만한 10가지 싸고 건강한 식품’을 소개했다.


미국 노동통계국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평균적인 미국 가정은 연간(2018년 7월∼2019년 6월) 식품 구입과 외식에 거의 8,000달러를 지불했다. 이중 4,500달러는 식품 구입비다. 올해는 식품 구입에 훨씬 더 많은 돈을 쓸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 19 탓에 가정에서 요리를 더 자주 해 먹기 때문이다.  

 

가로_사진.gif
계란

 

1. 계란=계란은 면역력을 강화시켜 코로나 19 대처에 도움이 된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미국에선 가격이 올랐다. 여전히 최고급 단백질을 값 싸게 얻는 수단이다. 계란엔 필수 아미노산과 콜린 성분이 풍부하다. 뇌 건강에도 좋다고 알려졌다. 노른자는 비타민 A와 비타민 Dㆍ오메가-3 지방ㆍ루테인(항산화 성분)과 같은 영양소를 다량 함유하고 있어 건강한 눈과 피부 유지에 이롭다. 

 

가로_사진.gif

 

2. 콩=통조림에 든 것이든 말린 것이든 콩은 훌륭한 식품이다. 철분ㆍ아연 등 미네랄과 단백질이 풍부하다. 통조림 콩은 상당히 짜기 때문에 먹기 전에 반드시 깨끗이 헹궈야 한다. 말린 콩은 통조림 콩보다 훨씬 싸다. 수프ㆍ찌개ㆍ샐러드에 넣어 먹으면 그만이다.

 

가로_사진.gif
통곡물

 

3. 통곡물=퀴노아ㆍ현미ㆍ통밀ㆍ보리 등 통곡물도 값싼 고영양 식품이다. 현미밥엔 비타민 B군ㆍ마그네슘ㆍ철분ㆍ칼륨ㆍ아연 등 소중한 영양소와 식이섬유ㆍ단백질이 풍부하다. 

 

가로_사진.gif
귀리

 

4. 귀리=귀리와 오트밀은 단백질ㆍ미네랄ㆍ포만감을 부르는 식이섬유의 매우 저렴한 공급원이다.  귀리에 함유된 철분의 흡수를 극대화하기 위해선 딸기 같이 비타민 C가 풍부한 식품을 함께 먹는다. 비타민 C가 철분의 흡수를 3∼6배 높이기 때문이다. 

 

가로_사진.gif
냉동과일

 

5. 냉동 과일과 채소=필수 영양소가 다량 함유돼 있으면서 가격도 싸다. 과일ㆍ채소는 가장 익었을 때 냉동되기 때문에 신선한 것과 거의 같은 영양소를 보유하고 있다.  냉동 농산물은 한 백(bag)에 평균 2∼5달러에 불과해 경제적 부담이 거의 없다. 신선 과일과 채소가 변하기 시작하면 이들을 잘 싸서 나중에 먹기 위해 냉동실에 넣거나 스무디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가로_사진.gif
감자

 

6. 감자=중간 크기의 감자는 하루 권장량의 30%에 달하는 비타민 C와 다량의 칼륨ㆍ탄수화물ㆍ식이섬유ㆍ비타민 B6를 제공한다. 

 

가로_사진.gif
저장 토마토

 

7. 캔 토마토=비타민 C와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항산화 성분인 라이코펜의 훌륭한 공급원이다. 심장병ㆍ전립선암ㆍ황반변성(실명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의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준다. 


가로_사진.gif
견과류

 

8. 견과류=견과류는 건강에 유익한 지방과 단백질ㆍ미네랄이 풍부한 식품이다. 간식거리나 식사로 호두ㆍ아몬드ㆍ피스타치오 등 견과류를  즐기거나 토스트ㆍ소스용 견과류 버터(아몬드 버터 등)를 만들어 먹어도 좋다. 


가로_사진.gif
오븐에 구운 닭

 

9. 오븐에 구운 닭(로티세리 치킨)=미국의 슈퍼마켓에선 완전히 익힌 작은 로티세리 치킨(오븐에 구운 닭)을 4∼6달러에 살 수 있다. 치킨은 단백질ㆍ수많은 비타민 B군ㆍ철분을 공급한다. 포화 지방 섭취를 최소화하려면 닭고기를 먹기 전에 껍질을 벗긴다.


가로_사진.gif
허브와 향신료

 

10. 허브와 향신료=허브와 향신료를 사는 데는 많은 비용이 들지 않는다. 이들을 사용해 음식 맛의 프로파일을 바꿀 수 있다. 로즈마리ㆍ오레가노 같이 항산화ㆍ살균ㆍ항염증 효능을 가진 허브를 잘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