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생활의 달인, 이북식 인절미 달인...유자와 통마늘 향 품은 찹쌀떡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생활의 달인, 이북식 인절미 달인...유자와 통마늘 향 품은 찹쌀떡

서울 송파구 백제고분로27길 32의 ‘대한명가'
기사입력 2019.12.02 21: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확장2.gif
2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그 어디에서도 만나기 어렵다는 특별한 인절미를 만드는 서종열 달인이 소개됐다.

 

가로_확장3.gif
2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그 어디에서도 만나기 어렵다는 특별한 인절미를 만드는 서종열 달인이 소개됐다.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요즘 입소문이 자자한 특별한 인절미가 있다.


2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그 어디에서도 만나기 어렵다는 특별한 인절미를 만드는 서종열 달인이 소개됐다.


방송에 소개된 곳은 서울 송파구 백제고분로27길 32의 ‘대한명가'. 이곳에서는 하얗고 고소한 팥소가 떡을 감싸고 있는 이북식 인절미를 맛 볼 수 있다. 


이집 인절미는 재료부터가 남다르다. 껍질을 벗긴 흰팥과 녹두, 달인이 직접 싹을 틔운 보리를 이용하는 것. 


달인은 감잎을 끓인 물로 흰팥을 불리고, 녹두는 싹을 틔운 보리 끓인 물에 4시간 이상 불린다. 


껍질을 벗긴 율무와 마를 작은 솥에 담아 큰 솥 안에 넣고 마늘껍질을 둘러 뚜껑을 덮어 태우면 마늘껍질향을 품은 율무와 마가 완성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팥소는 고소함이 일품이다.


달인의 이북식 인절미는 떡을 찔 때도 남다르다. 깔끔한 맛과 향을 내기 위해 찹쌀과 함께 유자와 통마늘을 함께 쪄내는 것. 찹쌀이 반 정도 익으면 연잎에 감싸서 한 번 더 쪄내 은은한 향까지 입혀준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