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6만 약사 무섭고, 5천만 국민 두렵지 않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6만 약사 무섭고, 5천만 국민 두렵지 않나"

기사입력 2012.02.08 11: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가정상비약시민연대가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약사법 개정안을 통과시키지 못할 경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책임을 물어 이번 총선에서 아예 공천 배제시키도록 압력을 가할 것을 천명하고 나섰다.

가정상비약연대 "임시 국회내 약사법 국회 통과 안되면 공천배제 운동"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대부분의 국민들이 바라는 가정상비약 약국외 판매 요구를 무시하고 다가오는 선거에서 약사들의 표만을 의식한 채 정치적, 정략적 계산만을 하고 있는 국회의원들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아야합니다”

가정상비약시민연대가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약사법 개정안을 통과시키지 못할 경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책임을 물어 이번 총선에서 아예 공천 배제시키도록 압력을 가할 것을 천명하고 나섰다.

가정상비약시민연대는 8일 프레스센터에서 국회 보건복지위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약사법 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정부가 제출한 약사법 개정안이 우여곡절 끝에 상정되었으나 논의를 하는 척 하고 법안 소위원회 일정도 잡지 않은 채 폐회했다”며 “이는 복지위가 약사법 개정안의 처리에 대한 의지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 따가운 비판 여론을 의식하여 일단 상정만 하고 끝내려는 저의를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가정상비약시민연대는 특히 “국회의원들이 92% 이상 대부분의 국민들이 바라는 가정상비약 약국외 판매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며 “6만 여명의 약사들은 무섭고 5천만 국민은 두렵지 않냐”고 반문했다.

이들은 “우리가 주장하는 것은 그동안 안정성이 검증된 몇 가지 가정상비약에 대한 약국외 판매”라며 “보건복지위 소속 국회의원들이 1/23만에 불과한 부작용을 예로 들며 안정성을 내세우면서 약사법 개정에 반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이것은 표면적인 구실에 불과하다”며 “약사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 약사들의 입장만을 대변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가정상비약시민연대는 이에 “오는 4월 총선 공천과 관련하여 2월 중 약사법 개정안이 통과되지 못하게 될 경우 1차적인 책임이 있는 이재선 의원과 신상진 의원, 주승용 의원에 대해 공천 배제하여 줄 것을 각 당에 요구하고, 상황에 따라 추가적인 명단 공개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들은 “국회 보건복지위는 2월 임시국회 내에 약사법 개정안이 반드시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다시하번 강조했다.

한편, 가정상비약시민연대 조중근 대표는 “이번에 복지부가 약국외 판매를 추진하고 있는 가정상비약 24품목은 거의 부작용이 없다고 해도 상관없는 약들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것이 위험하다고 한다면 버스는 어떻게 타냐”고 국회의원들을 비꼬았다.

조 대표는 “안전성에 관한 이슈도 중요하지만 매우 미미한 수준으로 그냥 반대를 위한 핑계에 불과하다”며 “이번 국회에서 통과가 되지 않으면 반대한 국회의원들이 다시는 국회에 발을 못 붙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