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계속되는 집배원 사망사고...올해 들어서만 9번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계속되는 집배원 사망사고...올해 들어서만 9번째

김종훈 의원 “정부 방치해선 안돼, 현실적 대안 제시해야”
기사입력 2019.06.21 17: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집배원 사망사고가 끊이지 않는다. 올해 들어서만 벌써 9번째다. 


수년 전부터 집배원 과로사 문제가 제기됐고, ‘집배원 노동 조건개선 기획추진단’에서는 적정 노동시간을 보장하기 위해 2019년과 20220년 사이에 2,000여명을 추가로 충원하고 안전보건관리 전문 인력을 확보하는 등 7가지 권고사항을 제시하기도 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종훈 의원(민중당)은 21일 자료를 내고 “현재 우정사업본부의 재정상황은 추가인력 확보는커녕 현상유지도 어려운 실정”이라며 “우정사업본부 주수입원인 우편사업은 통신기술 발전과 우편물량 감소에 따라 계속해서 줄어왔고, 지난 2월 규제개혁의 일환으로 모바일 전자고지를 확대하기로 해 감소 추세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우정사업본부는 각종 고지서가 카카오톡·문자 전송되면 2년간 900억원의 수입이 추가 감소할 것으로 보고 경영악화와 인건비 증가 등으로 올해만 1,960억, 2020년에는 2,958억원의 적자를 예상하고 있다.


김종훈 의원은 “우정사업은 정부가 책임지고 있는 공공사업으로 이윤만을 생각한다면 산간 도서 지역의 우편 서비스, 물류 서비스를 할 이유가 없다”며 “기술발전에 따른 쇠퇴야 어쩔 수 없는 일이라 할지라도, 경영악화가 집배원 노동자 건강을 위협하고 공공서비스의 질을 떨어뜨려선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집배원 노동자들의 건강권과 공공 우편 서비스의 질을 보장하기 위해 일반예산을 지원하거나 새로운 수입원을 만들어주는 등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며 “안타깝게 사망하신 집배원 노동자께 조의를 표하며, 더 이상의 사고를 막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