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10곳 중 7곳 ‘간판만’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지정병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10곳 중 7곳 ‘간판만’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지정병원

제공 병원으로 지정됐지만 간호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서비스 제공 안해
기사입력 2019.05.22 10: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청현 의원 “장기입원 환자-가족 매달 2~3백만원 달하는 간병비 부담”


간호간병통합서비스.jpg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간병비가 큰 폭으로 상승하며 환자가족들의 간병비 부담이 커지고 가병파산이라는 신조어까지 나왔지만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제공 병원의 요건을 갖춘 10곳 중 7곳은 아직도 통합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참여 가능 의료기관으로 지정된 1,574개 중 실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기관은 전체의 31%인 495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호간병 통합병상 수도 3만7,288개로 전체 24만 8,455개 대비 15% 수준에 그쳤다.


개인 간병비는 하루 10만원 정도 들어가는 데 비해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건강보험급여가 지급돼 본인부담금 2만원 수준에서 간병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 제도가 본격 시행된 2015년부터 이용 환자 수는 매년 크게 늘어 2015년 8만9,424명에서 지난해 67만 5,442명으로 7.5배 급증했다. 이에 따른 건강보험료 지급액도 386억 6,800만원에서 6,876억 9,200만원으로 17배가 늘어났다. 


그러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공 병원의 증가추세는 △2015년 112곳 △2016년 300곳 △2017년 400곳 △2018년 495곳으로 4.4배 늘었을 뿐이다. 


2018년도 보건복지부 의료서비스경험조사에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이용 환자는 전체 입원 환자의 10.4%에 그쳤다.


신창현 의원은 “종합병원들이 간호인력 부족을 이유로 서비스 제공을 기피하는 사이 장기입원 환자와 가족들은 매월 200~300만원의 간병비를 부담하고 있다”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