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제약·바이오산업 관계 기관장들 규제 철폐·지원 한 목소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제약·바이오산업 관계 기관장들 규제 철폐·지원 한 목소리

바이오 헬스 혁신 위한 민관공동 간담회 개최...5개 부처 장관·처장 등 현장 목소리 들어
기사입력 2019.05.15 16: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보건복지부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5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바이오헬스 혁신 민관 공동 간담회’를 개최했다.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차세대 유력산업인 바이오헬스산업을 미래 국가 기간산업으로 육성·발전을 위해 관계 기관장들이 규제 철폐에 적극 나서겠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보건복지부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5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바이오헬스 혁신 민관 공동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차세대 유력산업인 바이오헬스산업을 미래 국가 기간산업으로 육성·발전시키고 이러한 발전의 기반을 위해 관계부처 장관들이 직접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영민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의경 처장, 기획재정부 방기선 차관보 등 정부 관계자와, 제약·바이오 업계 CEO들이 직접 참석했다.


바이오헬스는 “성장 - 일자리 - 국민건강”의 삼중(三重) 유망 신산업으로 전 세계적인 인구 고령화와 건강수요 증가로 세계시장 규모가 빠르게 확대될 전망이다.


이러한 인식을 기반으로 최근 정부는 2017년 ‘제3차 생명공학육성기본계획’,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하였고, 2018년에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전략’, ‘혁신성장 확산을 위한 의료기기 분야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 방안’, ’4차 산업혁명 기반 헬스케어 발전전략‘ 등의 대책을 통해 바이오헬스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바이오헬스분야는 기반(인프라)·인재 등 상당한 잠재력을 축적해왔고, 최근 일자리 및 기술수출 증가 등의 성과를 이루어왔다.


최근 벤처캐피탈의 바이오헬스 분야 투자가 지속 증가하고 있고, 국내 제약기업 등에서 대규모 기술수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또한, 제약·의료기기 등 제조업과 보건의료서비스 분야에서 2013년 70만명에서 2018년 87만 명으로, 최근 5년간 17만 개의 일자리가 증가하는 등 고용 기여도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바이오헬스산업의 중·장기 혁신성장 동력을 더욱 높이기 위해서는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적극 반영하여 현장중심형 발전 정책의 수립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바이오헬스 발전을 위해서는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전후방산업 육성, 전문인력 양성, 해외시장 개척 등 산업 생태계 기반(인프라)의 강화가 필요하고, 임상시험 및 인허가 기간 단축, 의료데이터 활용 등 규제개선과 제약바이오 수출 지원 등도 요구된다. 

 

 

가로_사진.gif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 장관들과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은 “혁신주체인 ‘기업’과 조력자인 ‘정부’가 긴밀히 협력한다면 바이오헬스가 ‘제2의 반도체’와 같은 기간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저력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특히 각 부처 장관들은 규제 혁신을 통해 신약개발의 의지를 되살리고, 빠른 제품화를 위해 규제 개혁에 나서겠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유영민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바이오 의약품 R&D는 승자가 독식하는 특징이 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민관이 협력을 해야 한다”며 “규제샌드박스 사례를 확대해 신기술이 빠르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성윤모 장관도 "바이오 헬스 산업이 대한민국 수출 주력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규제 특례와, 생산장비, 인력 양성 센터 구축 등 의약품 생산에 뒷받침 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국내 의약품 산업은 2018년 25조원 시장으로 성장했으며, 이 중 5조 1000억원 수출해 19.2%의 성장률을 보이는 등 미래 성장동력으로의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식약처 내부에 규제혁신 추진단을 설치해 불필요한 규제는 없는 지 전면 재검토 하고 있다"며 "융복합 혁신 의료제품의 개발과 신속한 출시를 위해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복지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제약·바이오 기업인들이 겪는 현장 애로와 건의사항을 허심탄회하게 개진해 주시면 이를 해결하고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관계부처가 함께 고민하고 모색해 나가겠다”며 “업계의 건의 사항을 수렴하여 대한민국이 글로벌 바이오헬스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구체적인 정책 방안을 조만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