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뚱뚱한 뱃살 있으면 골다공증 위험 높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뚱뚱한 뱃살 있으면 골다공증 위험 높아

복부 비만 20대 남성, 골다공증 발병 위험 5.5배
기사입력 2019.01.14 14: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만_허리둘레.gif
허리둘레 90cm 이상을 복부비만으로 정의하였고, 골밀도 측정값인 티스코어(T-score)가 -2.5이하이면 골밀도 감소 상태로 정의하였다. 그 결과 복부비만 남성그룹은 체중부하 보호효과가 없는 허리(요추) 골밀도가 감소될 위험이 1.6배 높았다.

 


“여성 질환으로 알려진 골다공증, 젊은 비만 남성도 경각심 가져야”

 

[현대건강신문] 복부비만이 있는 20대 남성이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5.5배나 높다는 국내 의료진의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비만과 남성 골밀도 감소 연관성 요인을 연령별로 조사한 첫 결과다. 


골다공증은 폐경 후 여성에 흔한 질환으로 알려져, 남성 골다공증 연구는 드문 가운데, 이번 연구결과로 뚱뚱한 젊은 남성도 골다공증 발병 위험에 경각심을 높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김경수·여의도성모병원 김민희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2009년부터 2010년까지 2년간 시행한 국민건강영양조사 대상자 중, 20세 이상 성인 남성 5,941명의 골밀도 감소와 복부비만 상관성을 분석하였다. 

 

허리둘레 90cm 이상을 복부비만으로 정의하였고, 골밀도 측정값인 티스코어(T-score)가 -2.5이하이면 골밀도 감소 상태로 정의하였다. 


그 결과 복부비만 남성그룹은 체중부하 보호효과가 없는 허리(요추) 골밀도가 감소될 위험이 1.6배 높았다. 


10세 기준으로 각 연령대에서의 요추 골밀도 감소와 복부비만 상관성을 추가 분석한 결과, 20대 복부비만 남성이 가장 높은 연관성을 보였다.  


비만인 사람은 체중부하로 뼈에 하중이 가해지고, 이를 견디기 위해 골밀도가 증가하는데, 이를 체중부하 보호효과라 한다. 이로인해 일반적으로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이 골밀도가 높아 골다공증 위험도는 낮다고 알려졌다. 


김 교수팀은 상대적으로 이러한 영향을 덜 받는 부위인 허리 골밀도 감소와 복부 비만의 연관성을 확인해, 실제 골다공증 예방을 위해 체중 조절이 필요함을 증명한 것이다. 


골다공증은 골밀도가 줄어들고 뼈의 미세 구조가 나빠지는 질환이다. 골다공증이 생기면 단단하던 뼈가 푸석푸석하게 변해서 약간의 충격만 받아도 쉽게 골절이 생길 수 있다. 골다공증이 매우 심할 경우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다가도 뼈가 부러질 수 있다. 


체내 지방은 피하지방과 내장지방으로 나눌 수 있다. 내장지방은 체내 장기 내부나 장기와 장기 사이 공간에 관찰되는 지방으로, 일반적으로 내장지방 축적은 피하지방 축적보다 인체에 더 안 좋은 영향을 끼친다. 내장지방의 양을 간편하게 복부 둘레를 통해 확인한다. 

 

여의도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김민희 임상강사는 “단순히 뚱뚱한 것 보다는 내장지방이 많은 남성의 골밀도가 감소되므로, 평소 일생생활과 진료실에서 허리둘레를 측정하여 손 쉽게 뼈 건강을 관리할 수 있다”라며 연구의의를 말했다.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김경수 교수는 “20대는 골대사가 왕성한 연령대로, 이 나이때 복부비만과 같은 대사 이상 상태가 되면, 비만 세포에서 분비되는 염증성 물질인 아디포카인이 뼈를 생성하는 조골세포와 뼈를 분해하는 파골세포에 영향을 주어 골밀도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보인다”며 원인 기전을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의료분야 SCI급 국제학술지 ‘미국 남성건강 저널(American Journal of Men's Health)’ 2018년 11월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