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노인 자전거 이용시 헬멧 착용으로 뇌손상 위험 1/3 줄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노인 자전거 이용시 헬멧 착용으로 뇌손상 위험 1/3 줄어

자전거 사고시 헬멧 보호 효과 노년층에서 두드러져
기사입력 2018.12.26 11: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삼성서울병원 응급의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나이와 관계없이 헬멧 착용만으로 외상성 뇌손상 위험은 28%, 치명적 부상 위험은 20%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장년층 대비 부상 위험 크게 낮추지만 착용률 낮아


삼성서울병원 차원철 교수 “헬멧 착용 문화 확산 정책 필요”


[현대건강신문] 노인들이 자전거 이용시 헬멧을 쓰면 젊은 사람보다 보호 효과가 더 뛰어나지만, 실제 착용률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자전거 관련 사고는 2007년 8,721건에서 2015년 17,366건으로 2배 가량 증가했다. 전체 도로 교통 사고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4.1%에서 7.5%로 급증했다.


삼성서울병원 응급의학과 차원철 교수·김태림 임상강사 연구팀은 2011년부터 2016년 사이 전국 8개 응급의료기관에서 자전거 사고로 치료받은 환자 7,181명을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연구는 영국의학회가 발행하는 ‘부상예방(Injury Preven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우선 이들 환자를 헬멧 착용과 비착용자로 구분한 다음, 다시 20세 이상 65세 이하 청장년층과 66세 이상 노년층으로 나눴다. 


그런 다음 헬멧 착용에 따른 효과를보고자 직접적 보호대상인 머리에 충격이 가해져 생기는 외상성뇌손상(TBI)이 있는지 살피고, 심각한 후유 장애나 사망 등이 뒤따랐는지 확인했다


그 결과 헬멧 착용에 따른 이점은 청장년층이나 노년층 모두에게 확실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나이와 관계없이 헬멧 착용만으로 외상성뇌손상위험은 28%, 치명적 부상 위험은 20%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러한 효과는 66세 이상 노인들에게서 더 뚜렷했다. 


노년층의 외상성 뇌손상 발생율은 헬멧 미 착용시 14.5%로, 청장년층 7.9% 보다 높을 뿐 아니라, 헬멧 착용자와의 차이도 약 3배에 달한 것도 노년층에게서 두드러진 특징으로 꼽혔다. 


사고의 경중 역시 마찬가지였다. 후유장애로 이어졌는지를 추적한 결과, 노년층에서 헬멧을 쓴 경우 후유 장애 발생율이 미 착용자의 절반 정도에 그쳤다. 


또한 헬멧을 쓴 노년층의 경우 사망사고 기록이 단 한 건도 없어 그만큼 헬멧 착용이 자전거를 타는 노년층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을 준 것으로 연구팀은 풀이했다. 


하지만 이러한 장점에도 불구하고 나이가 들수록 헬멧을 덜 쓰는 경향이 나타났다. 

 

헬멧착용률은 35세 무렵 정점을 찍은 뒤 내리막 추세를 보이다 65세 이후에는 20대보다도 착용률이 낮아졌다. 


실제로 자전거 사고를 겪은 노년층을 보면 헬멧을 안 쓴 사람의 평균 나이가 73.7세로 쓴 사람보다 많았다.


해외 사례를 보면 젊을 때 헬멧을 쓰지 않다 나이가 들면서 헬멧 착용률이 증가하는 게 일반적이다.


차원철 교수는 “노인들은 자전거를 탈 때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하지만 젊은 사람들보다도 헬멧 착용률이 낮다”면서“자전거를 즐기는 인구가 계속 늘고 있는 만큼 보호 효과가 큰 노인을 우선으로 헬멧 착용 문화가 확산되도록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연구팀은 자전거 사고 발생 유형을 살펴 본 결과 헬멧 미착용 그룹은 나이와 상관없이 일상 생활 중 일반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다가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전했다. 


또 주말이 아닌 주중에 주로 사고가 발생했고, 사고 시 자동차와 부딪히는 경우도 더 많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