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생활의 달인, 부산 간짜장...무를 올려 숙성한 춘장과 당근 기름 비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생활의 달인, 부산 간짜장...무를 올려 숙성한 춘장과 당근 기름 비법

기사입력 2018.12.10 21: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전국의 숨어 있는 맛의 달인을 찾아가는 은둔식달에서 부산의 중식집을 찾았다.


10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 은둔식달 코너에서는 하루종일 손님들로 북적이는 작은 중식집을 찾았다.


방송에 소개된 곳은 부산 중구 보수복길14의 ‘옥성반점’. 이곳은 겉보기에는 소박한 중식집이지만, 문을 열기 직전부터 닫을 때까지 찾아오는 손님들로 가득하다. 


이곳 손님들이 가장 추천하는 메뉴는 바로 간짜장. 신선함이 살아있는 채소와  짜장 향과 간장 향이 어우러져, 짜지 않고 담백한 풍미는 전국 어디에서도 맛볼 수 없는 최고의 맛으로 손꼽힌다. 


남다른 풍미를 자랑하는 간짜장의 비법은 춘장에 있다. 달인만의 비법으로 직접 만든다는 춘장은 갈아낸 무를 이용해 숙성시킨 것이 특징이다. 


달인은 비법 숙성 춘장을 당근기름에 볶아 짜지 않고 담백한 달인표 짜장을 완성한다. 

 

짜장 뿐만이 아니다. 닭육수에 튀겨낸 달걀도 이집에서만 맛 볼 수 있는 특별함을 자랑한다. 또 다른 비법은 돼지고기다. 간짜장에 들어가는 평범한 고기이지만, 달인만의 비법으로 숙성시킨다. 사과와 양파, 대파, 배를 기름에 튀겨 고기 위에 올리고, 콩가루에 무즙에 섞어 부어준다. 이렇게 실온에서 반나절 두면 숙성이 완성된다. 숙성된 고기는 간짜장은 물론 탕수육에도 사용된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