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급증하는 전동 킥보드 안전사고, 결국 보행자 사망까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급증하는 전동 킥보드 안전사고, 결국 보행자 사망까지

횡단보도 건너던 여성, 전동 킥보드에 치며 뇌출혈 후 숨져
기사입력 2018.10.12 09: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Untitled-1.gif
교통안전공단의 최근 5년간 개인형 이동수단 교통현황에 따르면 △2012년 29건 △2013년 33건 △2014년 40건 △2015년 77건 △2016년 137건으로 최근 2년 새 개인형 이동수단 교통사고가 급증했다.

 

 

최근 5년간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수단 사고 급증


[현대건강신문] 전동 킥보드 안전사고가 급증하는 가운데 보행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최근 출근하는 여성이 전동 킥보드에 치여 뇌출혈로 쓰러진 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전동 킥보드 등 전기충전방식의 ‘개인형 이동수단’은 원동기장치로 분류되고 있다. 


따라서 원동기 면허증이나 운전면허가 있는 만16세 이상만 운전할 수 있지만 사고를 낸 운전자는 무면허였고 ‘교통사고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교통안전공단의 최근 5년간 개인형 이동수단 교통현황에 따르면 △2012년 29건 △2013년 33건 △2014년 40건 △2015년 77건 △2016년 137건으로 최근 2년 새 개인형 이동수단 교통사고가 급증했다.


개인형 이동수단 교통사고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운전미숙으로 인한 단독사고가 79.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주차된 차량과 충돌하거나 이동 중인 차량과 충돌하는 경우가 14.1%, 보행자와 충돌한 사고가 4.1% 등의 순이었다.


개인형 이동수단은 전문적으로 운전법을 알려주는 곳이 거의 없어 운전법이 충분히 숙지되기 전에 크고 작은 사고가 발생하기 쉽다.


개인형 이동수단은 청소년들도 많이 타는데 시야가 어둡고 전방이 잘 보이지 않은 밤에는 조그만 돌부리에도 균형을 잃고 넘어져 큰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잦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