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치매치료제, 항암제 이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주목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치매치료제, 항암제 이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주목

동아에스티, 차바이오텍, 메디프론 등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파이프라인 기대 커
기사입력 2018.07.12 11: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지난 5일 미국의 바이오젠과 일본 에자이가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는 알츠하이머 치료제 BAN2041이  긍정적인  2b상 결과를  발표하면서 치매치료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대형 다국적 제약사들이 치매치료제에 도전했다가 잇따라 실패하면서, 치매치료제 도전에 대한 의지가 한풀 꺽인 듯 했으나 이번 임상 성공으로 치매치료제 파이프라인을 가진 제약기업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아밀로이드 항체 치료제인, BAN2041은 856명의 초기 알츠하이머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에서 첫 치료 후 18개월  시점에서  고용량  투여군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병기진행을  늦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밀로이드  베타는  알츠하이머  환자의  뇌에서  발견되는  아밀로이드  플랙(Amyloid  Plaque)의  주성분으로  알츠하이머  병에  결정적으로  관여하는  36~43개의  아미노산  펩타이드로  알려져  있다.

기존에 화이자, 존슨앤존슨, 릴리 등 글로벌 빅마파들도 알츠하이머  환자들의 인지기능과  일상생활동작을 개선시키지  못하며 치료제  개발에  실패한  바  있다.  이 때문에 단순히 아밀로이드  베타의  차단만으로는  알츠하이머를  치료할  수  없다는 회의론이 일기도 했다.

현재까지 출시된 완치개념의 알츠하이머 치료제가 없는 가운데 이번  BAN2041의  결과도출은 투자자들에게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해주었다.

지난 6월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바이오/제약  전시회  BIO USA  2018에서도  글로벌  빅파마들이  알츠하이머  치료제를  포함한  중추신경계  치료제  개발에  집중하고  있음을  감지할  수  있었다.  행사에  참석한  많은  업체들이  항암제  이후  차기  성장동력으로  알츠하이머병,  파킨슨  병  등이  해당되는  CNS(중추신경/신경계)  치료제를  지목했다.
 
이러한  추세는  기업  프레젠테이션  참가기업들을  종류별로  분류했을  때도  확연히  드러났다.  224개 참가기업  중  항암제  관련  기업이  47개로  가장  많았으나  전년  58개에서  11개  감소한  반면  CNS/Neurological  기업은  올해  19개로  항암제  다음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년보다  1개  늘었다. 

글로벌  조사기관  Evaluate  Pharma는  알츠하이머  시장규모가  2017년  24억달러에서  2024년  67억달러로  연평균  16%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러한 기류에 힘입어 국내 알츠하이머 개발 업체들에게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국내에서  알츠하이머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업체들 중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업체는  메디프론이다.  메디프론은  MDR-1703,  MDR-066,  MDR-1339  등  3개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에서  MDR-1339  역시  아밀로이드  베타  응집억제제이다. 

그  외에도  줄기세포를  기반으로  한  메디포스트와  차바이오텍,  패치제  형태의  아이큐어(상장예정),  보령제약,  대웅제약, 천연물  신약을  기반으로  한  동아에스티,  일동제약,  환인제약,  대화제약  등이  알츠하이머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또한  바이오젠으로부터  알츠하이머  치료제의  CMO수주  가능성이  높은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알츠하이머  시장 개화의 직접적 수혜가 예상된다.

한국투자증권 진흥국 연구원은 “바이오젠은  BAN2401  외에도  또  다른  아밀로이드  베타  억제제  aducanumab으로  현재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BIO USA  2018에서  앞으로도  핵심  및  신성장  분야에  적합한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할 의향이 있음을 밝힌 바 있는 만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