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손잡은 산림청-신경과학회, 뇌 건강 위해 산림 활용키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손잡은 산림청-신경과학회, 뇌 건강 위해 산림 활용키로

산림청 김재현 청장 “숲의 뇌 건강 효과 과학적 검증 기회”
기사입력 2018.07.02 20: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로_사진.gif▲ 산림청과 신경과학회는 이날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산림청은 국민 뇌 건강 향상을 위한 산림자원 조성, 제도 개선, 인프라 구축을 담당하며 기술 자문과 행정을 지원하고 △신경과학회는 산림자원을 활용한 뇌 건강 향상의 과학적 근거를 규명하고 프로그램 및 실행방안을 개발하기로 했다. 오른쪽이 산림청 김재현 청장, 왼쪽은 신경과학회 정진상 이사장.
 

신경과학회 정진상 이사장 “환경 요인과 뇌졸중 발생 연관 있어”

양측 ‘숲 통한 뇌 건강 증진’ 목표로 구체적 계획 마련키로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산림청과 뇌졸중 치매 등을 치료하는 신경과 의사들이 손잡고 숲을 통한 뇌 건강 프로그램 개발에 나섰다.

산림청은 수 년 전부터 ‘산림복지’를 강조하며 전국의 50여 개 시설에서 산림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숲에서 진행된 산림 치유 프로그램 참석자들은 “도시를 떠나 숲의 냄새를 맡으며 운동하며 기분이 좋아졌다”,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는 등의 소감을 말한다.

하지만 숲에서 생활이 뇌 건강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설명해줄 수 있는 국내 연구 자료는 찾기 힘들다.

산림청 김재현 청장은 2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대한신경과학회(신경과학회) 사무실에서 열린 산림청-신경과학회 업무 협약식에서 “숲에서 치유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단편적인 개선 효과를 보고 있지만 객관적인 검증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최근 관심이 높은 미세먼지와 숲의 연관성을 밝힐 수 있는 연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경과학회 정진상 이사장(삼성서울병원 신경과 교수)도 “미세먼지가 뇌 건강에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뇌 건강을 위해 산림청과 협약식을 하고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산림청과 신경과학회는 이날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산림청은 국민 뇌 건강 향상을 위한 산림자원 조성, 제도 개선, 인프라 구축을 담당하며 기술 자문과 행정을 지원하고 △신경과학회는 산림자원을 활용한 뇌 건강 향상의 과학적 근거를 규명하고 프로그램 및 실행방안을 개발하기로 했다.

특히 산림청과 신경과학회는 ‘숲을 통한 깨끗한 공기 공급과 뇌 건강관리의 중요성’을 홍보하고 산림치유인자를 활용해 뇌신경계 질환 예방과 치료를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기로 했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산림청 산하) 산림과학원의 자료를 분석해보면 숲의 미세먼지 감소 효과가 25% 정도 되고 초미세먼지 감소 효과는 40%가량 된다”며 “숲이 미세먼지를 흡착하거나 나뭇잎이 호흡하면서 먼지를 빨아들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혔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 협약을 통해 신경과학회가 앞선 분석의 객관성을 확보해주면 산림청도 큰 힘을 얻을 수 있다”며 “미세먼지 제거를 위해 큰 나무가 좋은지 작은 나무가 좋은지 높이에 따라 바람의 흐름 등을 분석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기자들은 업무협약을 통해 구체적으로 어떤 프로그램이 운영되는지를 물었지만 양측은 “지금은 업무협약을 맺은  단계로 함께 힘을 모아 어떤 일들을 할 수 있을지 논의하는 출발점으로 봐주면 좋겠다”고 답했다.

한편 세계신경과학회는 7월 22일 ‘세계 뇌의 날’의 주제를 ‘뇌 건강을 위한 깨끗한 공기’로 잡고 뇌 건강을 위해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진상 이사장은 “지난해 국내 연구에서도 미세먼지가 뇌졸중 발생률을 높인다는 것을 밝혀냈다”며 “미세먼지가 뇌졸중 뿐만 아니라 심근경색 등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도 유발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해 산림 자원 활용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