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치료법 없는 치매 ‘지원’, 치료법 있는 뇌전증 ‘무지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치료법 없는 치매 ‘지원’, 치료법 있는 뇌전증 ‘무지원’

이기형 미국 플로리다 어린이병원 뇌전증센터장 “합리적 정책 방향 아니다”
기사입력 2018.06.16 16: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로_사진.gif▲ 수술 장비를 활용해 뇌전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는 미국 플로리다 어린이병원 이기형 뇌전증센터장은 “이전의 뇌전증 수술 시 뇌를 열고 수술해 출혈 등 위험성이 많아 환자들이 수술을 기피했다”며 “최근 두개골을 열지 않고 삼차원 뇌파 수술 로봇장비로 어린이 뇌전증 환자를 수술했는데 회복 속도가 빨라 놀랐다”고 밝혔다.
 

뇌전증학회 “진단·치료 장비 없어 환자들 외국에 가야 할 판”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치료법이 분명히 있는 뇌전증 치료를 위해 정부가 나서야 한다”

뇌전증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들의 모임인 대한뇌전증학회(뇌전증학회)는 지난 15일 서울 용산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열린 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서 ‘치매’와 ‘뇌전증’에 대한 정부의 인식 차이를 지적하며 ‘뇌전증’ 치료를 위한 지원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뇌전증은 뇌신경세포가 이상을 일으켜 의식 소실이나, 발작 등 일시적인 뇌기능 마비 증상으로 10세 이하와 65세 이상에서 발병률이 높다.

뇌전증학회 홍승봉 회장(삼성서울병원 신경과 교수)은 “뇌전증은 정신병, 유전병, 전염병이 아니며 고혈압과 같이 잘 치료받으면 학교, 직장, 생활에 전혀 문제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환자들은 학교생활, 취직, 결혼 등에서 차별과 불이익을 받고 있다”며 “약물 난치성 뇌전증 환자들은 수술로 치료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수술을 위해서는 ▲뇌 부위를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뇌자도 ▲뇌를 열지 않고 작은 구멍만으로 뇌전증 병소를 제거할 수 있는 내시경 레이저 수술장비 ▲두개골에 여러 개의 작은 구멍을 뚫고 침전극을 삽입하는 삼차원 뇌파 수술 장비 등이 필요한데 우리나라에서는 현재 수익 등을 이유로 운용되지 못하고 있다.

홍승봉 회장은 “국내 유명 대학병원에 뇌자도가 설치돼 있었지만 수익에 도움이 되지 않아 현재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며 “이런 이유로 뇌전증 환자들은 진단, 치료 장비가 없어 외국에 가야 할 판”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뇌자도 등 3가지 수술장비 구입비가 50억 가량되는데 국내 30만 명 이상 되는 뇌전증 환자를 위해 정부의 지원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Untitled-2.gif▲ 수술을 위해서는 △뇌 부위를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는 뇌자도 △뇌를 열지 않고 작은 구멍만으로 뇌전증 병소를 제거할 수 있는 내시경 레이저 수술장비 △두개골에 여러 개의 작은 구멍을 뚫고 침전극을 삽입하는 삼차원 뇌파 수술 장비 등이 필요한데 우리나라에서는 현재 수익 등을 이유로 운용되지 못하고 있다.
 

수술 장비를 활용해 뇌전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는 미국 플로리다 어린이병원 이기형 뇌전증센터장은 “이전의 뇌전증 수술 시 뇌를 열고 수술해 출혈 등 위험성이 많아 환자들이 수술을 기피했다”며 “최근 두개골을 열지 않고 삼차원 뇌파 수술 로봇장비로 어린이 뇌전증 환자를 수술했는데 회복 속도가 빨라 놀랐다”고 밝혔다.

이기형 센터장은 “초기 투자 금액이 많아 병원에서 꺼리는 측면이 있는데 정부에서 운영하는 건강보험에서 해결하지 않으면 사보험에서 절대 해결할 수 없는 금액”이라며 “하지만 수술로 완치될 경우 평생 들어가는 약값은 1/5에 불과해 국가적으로 보면 의료비를 줄일 수 있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기준으로 뇌전증 환자 치료비는 1인당 15억 가량 들지만 수술비는 3억 원 가량 들어가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센터장은 “뇌전증 환자 1인당 적게 잡아도 15억원의 치료비가 들지만 3억을 들여 수술로 완치시키면 12억원의 경제적 이득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치매 국가책임제’가 진행되면서 전국에 256개 치매안심센터가 만들어지는 등 치매 환자를 위한 다양한 시설이 신설되고 있다.

뇌전증학회는 수천억 원이 들어가는 치매 치료도 중요하지만 30만 명의 뇌전증 환자들의 치료, 재활, 차별 등 고통을 생각한다면 뇌전증 수술 센터와 지원센터의 설립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기형 센터장은 “치매는 아직 치료법이 없어 진단은 하지만 완치 개념이 있을 수 없다”며 “뇌전증은 진단 후 치료를 하면 70% 정도 완치시킬 수 있다는 보고가 있어 치료법이 있는 뇌전증 대해 지원하는 것이 합리적인 정책”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