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분노조절 문제 있는지 알고 싶다’...정신건강의학과 상담 잇따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분노조절 문제 있는지 알고 싶다’...정신건강의학과 상담 잇따라

국립중앙의료원 유소영 전문의 “분조 조절 어려울 경우 심각성 인식하고 전문 상담 받아야”
기사입력 2018.06.11 14: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국립중앙의료원 정신건강의학과 유소영 전문의는 “요즘 ‘나도 분노조절에 문제가 있는 것인지 알고 싶다’는 상담문의가 늘고 있다”면서 “예전에는 단순한 성격문제라고 넘겼던 부분도 점차 질환으로 인식하고 치료하려는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성격문제로 지속적인 비난, 분노조절 어려움 더 증폭”

[현대건강신문] 분노조절 어려움으로 인한 각종 사회적 문제가 대두되면서 원인과 치료법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국립중앙의료원 정신건강의학과 유소영 전문의는 “요즘  ‘나도 분노조절에 문제가 있는 것인지 알고 싶다’는 상담문의가 늘고 있다”면서 “예전에는 단순한 성격문제라고 넘겼던 부분도 점차 질환으로 인식하고 치료하려는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보건의료빅데이터에 따르면 '습관 및 충동장애'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2015년 5천390명 ▲2016년 5천920명 ▲2017년 5천986명으로 증가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분노조절의 어려움이란, 화를 참지 못해 분출하며 폭력적인 행동을 하는 증상을 말한다

스트레스, 알코올 중독, 성격장애, 전두엽 치매, 유아기 양육문제 등 다양한 원인에서 비롯되며 이러한 경우 각종 폭력과 중독 등으로 인한 사고와 여러 법적인 문제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개인은 물론 가족, 주변인 등 사회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유소영 전문의는 “트라우마를 경험하였거나 분노조절을 못하고 감정제어가 힘든 채로 오랫동안 방치되었고 성격문제로 지속적인 비난을 받았다면 분노조절 어려움은 더욱 증폭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분노조절의 어려움을 단순한 성격문제로 여기지 말고 증상을 의심하여 전문의로부터 빠른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대해 유소영 전문의는 “여느 질환과 마찬가지로 분노조절의 어려움을 겪는 환자라면 전문의와 정확한 상담 및 검사를 통해 적절한 시기에 치료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