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상복부 초음파 급여화 이후... 개원가 ‘교육’, 대학병원 ‘건수’ 사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상복부 초음파 급여화 이후... 개원가 ‘교육’, 대학병원 ‘건수’ 사활

초음파 실습 위해 초음파학회에 강사 요구 빗발쳐
기사입력 2018.05.28 08:4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정부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인 ‘문재인 케어’를 진행하며 올해 4월부터 상복부초음파 건강보험 급여화를 진행했다.
 

대학병원은 기존 원가 90% 불과, 촬영 건수 늘리기에 집중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정부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인 ‘문재인 케어’를 진행하며 올해 4월부터 상복부초음파 건강보험 급여화를 진행했다.

서울대의대 의료관리학과 김윤 교수가 분석한 결과 상복부 초음파의 급여화시 ▲의원은 기존 비급여의 2.3배(정밀검사), 일반검사는 1.5배 ▲병원급은 1.5배(정밀검사) ▲종합병원은 1.3배(정밀검사) ▲대학병원인 상급종합병원은 0.9배(정밀검사)로 급여(건강보험 지급 진료비)를 책정했다.

이 같은 급여 기준 설정으로 의원급의 경우 초음파 검사를 하면 수익 상승에 도움이 되지만 대학병원의 경우 초음파 검사를 할수록 급여화 이전에 비해 손해를 보는 상황이 전개됐다.

의원급 의료기관 의사들은 초음파를 배우기 위해 대한임상초음파학회 학술대회에 몰리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대한의원협회 송한승 회장은 지난 27일 열린 춘계 연수강좌 기자간담회에서 “초음파는 개원가에서 많이 사용하는 방식으로 보험 여부를 떠나 꼭 알아야 하는 술기”라며 “대한의사협회에서 반대하는 부분이 있지만 초음파 영역이 확대될 소지가 커 손 놓고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실제 몇 년 새 대한산부인과초음파학회, 대한외과초음파학회, 대한임상초음파학회 등 초음파 이름이 들어간 의학회가 부흥(?)을 맞고 있다.

초음파 관련 학회의 핸즈 온(Hands-on 실습) 코스가 늘어나면서 초음파 관련 대표 학회인 대한초음파학회는 쏟아지는 초음파 실습 강사 요청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초음파학회 조정연 총무이사(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지난해만 강사 요청이 10건이 넘었다”며 “보통 연수강좌보다 실습이 더 힘들어 강사 섭외가 힘들어 요구에 맞추기 힘들다”고 밝혔다.

초음파 실습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자 초음파학회는 기기 사용부터 임상 활용을 체계적으로 교육하기 위해 대한초음파의학교육원(교육원)을 지난해 설립했다.

지난해 교육원은 5회의 교육을 진행했고 올 해는 6회의 실습 교육을 계획하고 있지만 초음파를 배우기 위해 몰리는 의사들의 수요에 비해 많이 부족하다.

학회 이원재 이사장(삼성서울병원 영상의학과 교수)은 “우선은 교육원에서 진행하는 교육을 늘릴 예정이지만 실습 환경으로 인해 한계가 있다”며 “궁극적으로 유관 학회와 MOU(업무협약)을 맺는 등 협력 관계를 넓혀 보다 나은 초음파 교육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교육에 사활를 건 개원가에 비해 초음파를 많이 사용해왔던 대학병원은 사정이 다르다.

서울 모 대학병원의 경우 상복부초음파 급여화 이후 관련 전문의는 0.5배 늘어난 반면 초음파 건수는 10배 이상 늘었다. 기존 원가에 못미치는 초음파 진료비를 보충하기 위해 검사 건수를 늘린 것이다.

모 대학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위해 초음파 급여화를 진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의원과 대학병원의 진료의 질을 고려하지 않은 수가 책정으로 진료 현장에서 왜곡이 벌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서울 소재 또 다른 대학병원 교수도 “판독 수가 너무 많아 일에 치여 있어 숨도 못 쉰다”며 “병원마다 이런 사정은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대학병원의 초음파 검진 건수 증가로 검사 질이 떨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의사들의 근무시간은 정해져 있지만 초음파 검진 건수가 급격하게 늘어나면 환자 개개별 검사 시간이 줄어들 수 있다는 지적이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