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불안전’ 혈액투석으로 C형간염·요독성뇌증 발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불안전’ 혈액투석으로 C형간염·요독성뇌증 발생

혈액투석 사무장 병원 여전, 인공신장실 운영 요양병원 질 개선 시급
기사입력 2018.05.17 14: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장학회 "요양병원 환자 고령·합병증 많아 투석 시 위험 높아"

복지부 용역 사업 이후에도 뚜렷한 대책 안 내놓지 않아

인물사진-중-수정.gif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만성신부전(콩팥병) 환자를 불법적으로 모으는 사무장병원이 여전히 혈액 투석을 하고 있고 고령의 합병증이 많은 노인들이 입원하는 요양병원에 대규모 투석실이 운영되고 있지만 인공신장실의 시설과 인력 규정이 없어 환자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한신장학회(신장학회) 김용수 이사장(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교수 왼쪽 사진)은 17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춘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서 "20년 넘게 이 문제(혈액투석 사무장병원)를 겪고 있는데 대학병원에서 법적 제재를 할 수도 없어 합병증으로 내원하는 환자들을 치료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했다.

경기도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만성신부전 환자들을 소형 버스로 실어 나르는 불법 혈액투석 사무장병원들이 활개를 치고 있다.

전문 치료 영역인 혈액투석을 신장내과 전문의가 아닌 타과 의사가 치료를 하면서 이곳에서 투석을 받는 환자들이 간염에 감염되거나 합병증이 발생하고 있어 꾸준히 문제가 되고 있지만 보건당국은 별다른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

이들 혈액투석 사무장병원은 적발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실제 적발 이후 진료비 지급액을 회수하려고 해도 병원 경영자가 빈털터리인 경우가 많아 부당 지급액의 회수도 어렵다.

최근 1천여개가 넘는 요양병원 중에서도 대규모 인공신장실을 운영하기 시작해 혈액 투석을 하는 인공신장실의 안전이 더욱 불안정해지고 있다.

신장학회 김용수 이사장은 "요양병원에는 고령의 합병증을 가진 노인들이 많다"며 "이런 요양병원에 신장실이 필요한 게 사실인데 투석을 잘할 수 있는 전문의가 있고 기준에 맞는 투석 시설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구 고령화로 혈액투석이 필요한 만성신부전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이들 환자의 합병증, 사망률이 높아 인공신장실에 대한 질 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이다.

고령화로 만성신부전 환자 꾸준히 증가... 정부 차원 환자 등록 사업 필요

신장학회가 국민건강보험공단 역학 자료를 분석한 결과 투석을 받는 말기 신부전 환자에서 결핵 발생률이 일반인에 비해 4배 높고, 간암·신장암·방광암 등의 암 발생률도 2배 가량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학회 조상경 홍보이사(고려대안암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말기신부전 환자가 신장 기능 저하 외에도 만성신부전 환자의 제 1사망원인은 심근경색 심부전 등 심혈관계 질환이고 두 번째가 감염"이라며 "이들 환자에게 적절한 진단, 치료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공신장실의 역할이 중요함에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의 혈액투석 적정성 평가에 따르면 인공신장실에서 근무하는 전문의가 전혀 없는 곳도 23.7%에 달한다.

학회 투석위원회 이영기 위원(한림대강남성심병원 신장내과 교수)은 "대전 지역 인공신장실에서 C형 간염이 발생하고 요양병원에서 요독성 뇌증이 발생하고 있어 신장실 관리는 매우 중요하다"며 "지난 2011년 보건복지부가 인공신장실 설치 마련을 위한 용역사업을 진행했지만 현재도 인공신장실 설치 기준이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신장학회에서는 만성신부전 환자들의 효과적인 관리를 위해 말기신부전 환자 등록사업을 펼치고 있지만 전체 투석 환자 규모를 파악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신장학회 김용수 이사장은 "투석 환자가 10만 명 규모인 상황에서 이들을 제대로 관리하기 위해 암등록사업처럼 정부 주도로 투석환자 등록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며 "인공신장실 적정성 평가를 하고 있는 심평원이 전국 대부분의 인공신장실의 자료를 갖고 있어 이 자료를 기반으로 환자 등록 사업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심평원은 인공신장실 적정성 평가를 통해 질 관리를 하며 지난 2015년부터 평가 기준에 충족하거나 미달하는 기관들에게 가감지급을 하고 있다.

이영기 위원은 "(심평원이) 적정성 평가를 하고 있지만 여전히 불법적이고 부실한 인공신장실 비율이 꽤 있다"며 "무엇보다 설치 기준을 마련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