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어버이날 맞아 효도 선물...부모님 건강이 최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어버이날 맞아 효도 선물...부모님 건강이 최고

부모님 건강, 머리부터 발끝까지 제대로 챙기려면?
기사입력 2018.05.04 15: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5월의 가정의 달이다. 연휴와 어버이날이 이어지면서 부모님을 찾아뵙는 가정이 많다. 특히 올해는 무슨 선물을 드려야할까 고민이 많지만, 무엇보다 먼저 챙겨야할 것이 바로 부모님 건강이다. 어버이날을 맞아 그 동안 소홀했던 부모님의 건강을 위해 살펴봐야 할 체크리스트를 정리해보자.

백내장·황반변성 등 노인성 안질환…정기검진으로 예방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으로 황반변성과 백내장을 빼놓을 수 없다. 두 질환 모두 방치할 경우 실명까지 초래할 수 있어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황반변성은 망막의 중심부에서 시력의 90% 이상을 담당하는 황반에 변성이 일어나 시력을 서서히 잃어가는 질환이다. 욕실 타일의 중앙선 등 직선이 휘고 구부러져 보이면 황반변성을 의심해볼 수 있다. 물체가 찌그러져 보이는 증상과 시야의 중심이 보이지 않는 증상이 대표적이다.

반면 백내장은 투명했던 수정체가 딱딱하게 굳고 혼탁해져 선명하게 볼 수 없는 질병이다. 가까운 물체가 뿌옇게 보이거나 평소 돋보기를 사용했지만 갑자기 돋보기 없이 잘 보인다면 백내장이 진행 중일 수 있다. 초기에는 진행 속도를 늦추는 안약을 처방한다. 일상생활이 불편할 정도로 악화되면 다초첨 인공 수정체 렌즈를 삽입하는 수술을 통한 치료가 가능하다.

노화현상인 백내장과 황반변성을 예방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눈에 좋은 루테인이나 아스타잔틴 등의 항산화 성분을 충분히 먹으면 진행을 늦출 수 있으므로 녹황색 채소나 과일을 챙겨드리는 것이 좋다.

눈 건강에 좋은 건강기능식품을 선물해 드리는 것도 좋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정한 대표적인 눈 건강 관련 기능성 원료로는 루테인과 지아잔틴 추출물이 있다.

나이가 들면서 눈의 중심시력을 관장하는 황반색소 밀도가 줄어들어 시력 저하 등 눈의 기능이 약화될 수 있는데, 두 원료는 노화로 인해 감소될 수 있는 황반색소 밀도를 유지시켜 눈 건강에 도움을 준다. 이외에도 혈액 및 영양성분 공급을 원활하게 하고 근육을 이완시켜 눈의 피로도 개선에 도움을 주는 원료로는 헤마토코쿠스 추출물과 빌베리 추출물이 있다.

눈 건강에 좋다고 해서 무조건 많은 양의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는 것은 금물이다. 건강기능식품은 일반식품과 달리 섭취량과 섭취방법이 정해져 있으며, 이에 대해 제품 포장 뒷면에 ‘섭취 주의사항’으로 상세히 표기하도록 되어있다.

루테인의 경우, 식약처에서 권고하는 일일 섭취량은 10~20mg이며, 기능성을 발현하기 위해서는 제품 내 루테인 성분이 700mg/g 이상 함유되어 있어야 한다. 해당 기준을 초과하거나 부족한 제품을 선택하지 않도록, 구매·섭취 전 전문가와 상담해야 한다.

다리를 절뚝거린다면 퇴행성 관절염 의심해 볼 수 있어

노년기 건강을 위협하는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는 무릎 퇴행성관절염이다. 주로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이 심해지고 무릎 아래 안쪽이 찌릿한 느낌과 함께 아픔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점차 무릎을 굽혔다 펴는 게 불편해지고 오래 걸은 후 특별한 이유 없이 무릎이 붓기도 한다.

부모님이 절뚝거리며 걷는다면 한쪽 무릎에 먼저 관절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어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초기에는 진통 소염제 등 약물치료로 증상이 완화될 수 있지만, 심해지면 인공관절 등 외과적 수술이 요구된다. 퇴행성관절염은 올바른 생활습관을 통한 건강 관리가 중요하다.

자전거 타기와 수영 등 무릎 주변 근력 강화가 가장 좋은 예방법이자 치료법이며 특히 허벅지, 종아리 근육 운동도 좋다. 평소 다리를 들었다 내리는 운동을 하루 3회 정도 꾸준히 해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의자에 앉아 무릎 사이에 책을 끼우고 10초 정도 버티는 운동으로도 쉽게 단련할 수 있다.

치주질환 있으면 당뇨 등 전신질환 유발할 수 있어

부모님이 음식을 먹을 때 인상을 찌푸리거나, 찬 물을 마실 때 이가 시리다고 한다면 풍치를 의심해 볼 수 있다. 풍치는 치아 조직의 염증으로 잇몸과 치아를 지탱하는 잇몸 뼈가 파괴되는 것을 말한다. 특히 치주질환이 있는 경우 당뇨 등 전신질환의 발병률을 증가시킨다고 알려져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 밖에 식욕이 좋았던 부모님이 식사를 잘 못 하거나 고기 등 딱딱한 음식을 피한다면 치아상실 여부를 꼭 살펴봐야 한다.

치아가 빠지면 잘 씹지 못해 소화기능이 떨어져 영양 부족이 생길 수 있다. 치주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양치질이 필수다.

칫솔로 미처 제거하기 힘든 잇몸 사이의 음식물 찌꺼기는 치실 또는 치간 칫솔을 활용해 모두 제거해줘야 한다. 정기적인 구강검진과 스케일링을 받는 것도 빠뜨릴 수 없는 부분이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