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혼란스런 당뇨병 이야기 알기 쉽게 정리...당뇨병 백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혼란스런 당뇨병 이야기 알기 쉽게 정리...당뇨병 백과

저자 송영득 원장 “당뇨병 이해하고 치료 동기 얻게 되길”
기사입력 2018.02.02 17: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로_사진.gif▲ 2007년에 초판 발행 이후 건강 서적으로 1만부 이상 판매되어 꾸준히 인기를 누려온 ‘당뇨병 백과’가 10년 만에 개정증보판이 발간돼 독자 곁으로 새롭게 다가왔다.
 

[현대건강신문] 2007년에 초판 발행 이후 건강 서적으로 1만부 이상 판매되어 꾸준히 인기를 누려온 ‘당뇨병 백과’가 10년 만에 개정증보판이 발간돼 독자 곁으로 새롭게 다가왔다.

대학병원 내분비내과, 당뇨병센터 및 당뇨전문클리닉을 운영하는 전현직 교수진 6명이 집필진으로 참여했다. 

이 책은 당뇨병의 혼란스러운 이야기를 가장 알기 쉽게 정리한 당뇨병 관리 지침서이다.

초판에 없었던 내용을 추가하고 당뇨인들이 가장 많이 궁금해 하는 점부터 역사와 음식문화, 자가관리, 합병증, 최신 약제 및 민간요법까지 당뇨병의 모든 이야기를 해설과 함께 그림과 표로 정리했다.

현대 의학에서 당뇨병은 더 이상 난치병이 아니다.

당뇨병의 급증은 경제성장에 따라 식생활 문화가 잘못 변화해 온 것이 원인이다.

의사들은 약 처방위주로 진료를 하고 환자들이 궁금해 하는 것은 설명해 주지 않는다.

환자는 자신의 위험요인을 교정하고 식사와 운동요법을 준수하는 반의사가 되어야 한다.

당뇨병 백과는 혈당검사부터, 합병증, 식사, 운동, 약제 및 민간요법까지 당뇨병의 모든 내용을 알기 쉽게 정리했다.

집중적인 치료가 필요한 소아당뇨병(제1형)과 임신성당뇨병은 특별관리 편에 따로 수록했다

최근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 국민의 약 8% 정도가 당뇨병환자이다. 불과 30년 만에 당뇨병환자가 급격하게 늘어나 것은 보건‧사회‧문화적으로 매우 놀라운 현상이다. 

이는 개인적 차원뿐만 아니라 국가적, 공중보건학적 차원에서 원인분석과 대책이 시급한 문제이다. 

의사들은 당뇨병이 증가한 원인을 신체의 의학적 분석을 통해 찾아내려고 한다. 

그러나 당뇨병 증가에 가장 크게 기여한 것은 잘못 변화해온 지금의 식생활 문화이다.

우리나라의 서구화는 단기간 동안에 너무 큰 변화를 겪었으며 지금 우리의 건강에도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개정판에서는 음식문화의 서구화란 무엇이며 어떻게 건강에 해를 끼치고 당뇨병을 유발하게 됐는지 그리고 이를 예방하는 전략은 무엇인지를 설명하고 있다. 

의학지식이 없는 일반인에게 당뇨병은 도대체 무슨 병인지 그 실체를 알기가 쉽지 않다. 

지금은 누구든지 아는 사실이지만 당뇨병환자에서 혈당이 높다는 것도 19세기말에 알게 된 의학지식이다.

현대의학이 밝혀낸 당뇨병은 더 이상 오리무중의 난치병이 아니다. 다만 완치가 잘 되지 않는 생활습관 병이다.

당뇨병을 진료하는 의사들은 교육보다는 검사와 약처방 위주로 진료를 한다.

환자는 왜 당뇨병이 생겼는지, 어떻게 하면 건강을 다시 회복할 수 있는지 등이 궁금한데 아무도 명쾌하게 가르쳐 주지 않는다. 

식사와 운동요법 및 자가 관리의 습득에는 기초지식이 필요한데 초보자나 비 의료인에게는 방법과 내용이 쉽지가 않다. 

또한 당뇨교실, 강좌, 방송, 홍보, 책자 및 인터넷 등의 정보가 너무 많아서 유익한 면도 있지만 초보자에게 당뇨병의 실체가 무엇인지 혼란스러움을 주기도 한다.

저자들은 당뇨병의 완치법이 무엇이라고 감히 말하고 있지 않다. 

당뇨병을 완치하는 약은 아직 개발되지 않았으며 의학자들은 완치가 가능한 방법으로서 췌도이식, 줄기세포 및 유전자 치료를 연구하고 있다. 

업자들은 특수하고 공개‧검증되지 않은 비법이나 물질을 당뇨병치료제로 선전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혈당강하제를 복용해 당뇨병을 관리하고 있지만 당뇨병이 자연적으로 없어지는 가능성은 매우 낮다. 

그러나 당뇨병의 비약물 요법인 체중관리와 식사‧운동요법은 혈당을 낮출 뿐 아니라 당뇨병의 위험인자를 교정하는 것이므로 근본적인 치료가 될 수 있다.

환자는 본인의 위험요인을 파악하고 교정하며 혈당관리의 원리를 이해하고 식사와 운동요법을 꾸준히 수행하는 반의사가 되어야 한다.

이 책자는 혈당측정, 합병증 검사, 일상생활, 발관리, 식단표, 열량표, 운동요령, 약제의 종류, 주사법, 민간요법 및 건강식품 등 당뇨병 관리에 필요한 모든 것을 알기 쉽게 정리해 설명하고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질병에 관한 이해와 치료하겠다고 하는 스스로의 의지이다.

대표저자인 일산 송영득엔도내과 송영득 원장은 “독자들이 당뇨병을 이해하고 치료의 동기를 얻게 되기를 바라며 당뇨병과 같이 생활해 나아가는 과정에서 이 책자가 궁금한 것들을 그 때 그 때 알려주는 지침서 및 동반자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