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매서운 한파, 저체온증 불러...소아·노약자 특히 주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매서운 한파, 저체온증 불러...소아·노약자 특히 주의

고대안암병원 김수진 교수 “추위에 말초혈관 확장시키는 음주 역시 위험”
기사입력 2018.01.04 14: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파_가로.gif▲ 본능적으로 추위에 노출되면 따뜻한 곳을 찾게 되지만, 소아, 노인과 같은 경우 이에 대한 저항능력이 낮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저혈당, 당뇨, 갑상선 기능저하증, 부신피질 기능저하증, 뇌경색, 뇌손상, 뇌종양 경력이 있는 환자들도 특히 주의해야한다. 추운 날씨가 이어지자 서울 보라매공원에서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방한복과 마스크를 한 채 트랙을 걷고 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최근 연이은 한파로 가벼운 외출도 꺼려질 만큼 추운 날씨가 계속 되고 있으며, 저체온증으로 인한 사망 소식도 심심치 않게 들려오고 있다. 

질병관리 본부 조사 결과 기온이 1도 떨어질 때마다 응급실을 찾는 저체온증 환자가 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날 만큼 기온과 저체온증은 밀접한 관계가 있다. 당분간 한파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저체온증’의 증상과 대비법에 대해 알아본다.
 
저체온증은 주위, 바람, 젖은 옷 등에 의해 우리 몸의 온도가 35도 아래로 떨어지는 것을 말한다. 우리 몸의 정상 체온은 36.5-37 도 정도이며 체온이 내려가면 말초혈관을 수축해 몸의 온도를 유지시키려고 한다.

체온을 유지시키기 위해 몸을 떨고, 피부가 창백해지고, 피부가 하얘지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저체온증을 의심할 수 있다.

또한, 몸의 온도가 32도 이하로 더 떨어지면 몸의 온도를 끌어올리기 위한 노력은 사라지고, 의식저하에 빠질 수 있다. 특히, 체온이 35도 이하로 낮거나, 측정이 안될 만큼 몸의 온도가 지극히 낮을 경우는 즉시 따뜻한 곳으로 옮기고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체온이 떨어지면 우리 인체 내 장기들은 기능에 심각한 악 영향을 받는다. 심장은 심박출량과 혈압이 떨어지고, 또한 악성 부정맥이 출현하여 생명에 위험을 줄 수도 있다.

또, 기관지 내 분비물은 추위로 인해 증가하는 반면 기침 반사 등의 폐기능은 감소되어 폐렴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추위는 혈관을 수축시키고 조직에서의 산소 이용 능력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콩팥을 비롯한 여러 장기의 기능을 악화시키고 혈액응고장애 등 전신적 악영향을 초래한다. 또한, 의식장애를 동반하여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추위에 저항능력 낮은 소아, 노인 및 고위험군은 각별히 주의 필요

본능적으로 추위에 노출되면 따뜻한 곳을 찾게 되지만, 소아, 노인과 같은 경우 이에 대한 저항능력이 낮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저혈당, 당뇨, 갑상선 기능저하증, 부신피질 기능저하증, 뇌경색, 뇌손상, 뇌종양 경력이 있는 환자들도 특히 주의해야한다. 이처럼 체온 저하에 대한 저항에 약한 사람들은 한파에 가급적 외출을 삼가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어쩔 수 없이 나갈 경우 내의나 두꺼운 옷을 입는 등 보온에 각별히 신경쓰는 것이 필요하다.

일반인 역시 추운 날이면 각별히 보온에 신경쓰는 것은 물론, 술을 마시면 말초혈관의 확장을 통해 저체온증을 쉽게 가져올 수 있으므로 술을 많이 마시는 것도 피해야 한다. 더불어 평소 적절한 운동과 균형있는 식단으로 몸 건강을 유지하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다.
 
저체온증의 증상이 나타나면 우선 따뜻한 곳으로 이동해 바람과 추위를 피해야 하며 옷이 물에 젖었다면 즉시 마른 옷으로 갈아입어야하고, 따뜻한 물로 목욕, 사워 등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야외에서 곧바로 따뜻한 곳을 찾기 힘든 경우라면 바람을 피할 수 있는 마른 장소로 대피하는 것이 좋다. 의식이 흐려져서 스스로 이런 행동을 못할 경우는 주위 사람이 따뜻한 옷 등으로 보온하고 119에 전화해 의료기관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응급의학과 김수진 교수는 “특히 중심체온이 32도 이하인 저체온증 환자는 악성 부정맥.의식 저하 등의 심각한 증상을 유발하고 충격에 부정맥 등이 유발될 수 있으므로 매우 조심스럽게 이송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신체기능 저하로 극도의 저체온증 시 약물 등에 반응이 없을 수 있어 심장정지 등 위급한 상황 시 중심체온을 올리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저체온증 환자의 체온을 올리기 위해 직접적으로 불을 가까이 하거나 뜨거운 물을 부을 경우 화상을 입을 수 있으므로 조이거나, 젖은 옷은 마른 옷으로 갈아입히고, 따뜻한 곳으로 이동해야 한다. 이후 의료기관으로 이송하여 저체온증의 유발원인을 교정하고, 환자 상태에 따른 적절한 재가온 방법을 이용하여 치료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