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사진] 사회 각계각층 "개정헌법에 건강권 명문화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진] 사회 각계각층 "개정헌법에 건강권 명문화해야"

'건강할 권리를 헌법에' 주제로 건강권 시민 증언대회 국회서 열려
기사입력 2017.11.28 13: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_인권청소년.gif청소년 인권행동 아수나로 활동가 치이즈. 건강하지 못한 환경에서 벗어날 권리. 치이즈씨는 "청소년은 새벽 등교, 잦은 시험, 야간자율학습으로 인해 무기력감, 불안, 두통, 소화불량 등 건강 피해가 존재한다"며 "유엔 청소년회의에서도 가장 중요한 목표로 정한 것이 '청소년은 지금 현장에 사는 시민'이라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가로_사진_건강보험.gif건강보험 체납 김금선씨. 초등학교 아이들에게 아프지말라고 했다. 김근선씨는 "건강보험을 체납한 뒤 나부터 굉장히 심리적으로 위축돼 생활을 했다"며 "보험료를 못 내고 있을때는 병원에도 못갔다. 건강보험 체납자들은 정말 복지사각에 있어 (정부는 체납 가구를) 방문해 지원해줄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가로_사진_성남.gif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 활동가 백승우. 공공의료에 시민참여 명시해야. 백승우씨는 "성남시에 공공병원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15년째 이어지고 있다"며 "시민들의 감시와 견제가 없으면 공공의료가 제대로 설 수 없음을 절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 지어질 성남의료원이 공공의료로 제 역할을 하기 위해 시민 서포터즈 가 하나의 권력기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로_사진_성소수자.gif청소년 성소수자 위기지원센터 띵동 활동가 이인섭. 청소년성소수자 쉼터 없어. 이인섭씨는 "세계 정신보건의학계에서는 성소수자를 정신질환자에서 제외했는데 이날을 기념한 것이 5월 17일"이라며 "이후 성소수자를 차별하고 혐오하는 것이 정신건강의 해악을 끼치는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어 이 문제는 윤리적 문제를 넘어 건강 의학의 문제"라고 말했다.
 
가로_사진_장애인.gif▲ 뇌병변장애인 가족 최은경. 대한민국 어느 곳에도 성인장애인을 위한 기저귀 교체 장소가 없다. 최은경씨는 "뇌병변을 가진 아이가 태어난 뒤 너무 힘들어 5년 동안은 가족모임도 나가지 않았다"며 "22살 아이를 데리고 가족 모임에 참석하던 중 고속도로 휴게실에서 기저귀를 갈려고 했지만 적당한 장소를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가로_사진_환경.gif▲ 당진 환경운동연합 활동가 유종준. 건강할 권리는 민주주의다. 유종준씨는 "미세먼지 걱정이 많은데 세계적으로 규모가 5위 안에는 드는 화력발전시설이 충남 당진, 태안, 보령에 있어 이곳에 사는 사람들은 암 발생 등 건강에 대한 우려가 크다"며 "고갈될 석탄 대신 LNG 발전소의 가동률을 높여야 이곳 주민들도 건강하게 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로_사진_학교급식.gif▲ 학교급식노동자 박화자. 산업재해 겪어도 인정받지 못하고 있어. 박화자씨는 "짧은 시간에 많은 아이들의 급식을 만들기 위해 노동 강도가 무척 세다"며 "일을 하다 근골격계질환을 비롯해 폐암 등이 발생하고 있지만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부분이 많아 산재신청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건강할 권리를 헌법에, 건강할 권리를 외치다'를 주제로 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건강권 시민 증언대회에 참가자들이 각자의 주장이 담긴 손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다. 

행사를 주최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권미혁 의원은 "개헌특위에 참여하고 있는데 건강권 관련 격렬한 반대는 없지만 (특위 참여 의원들은) 여전히 좁은 관점에서 보고 있다"며 "행복 추구권이 확장될 수 있도록 개헌 논의에 (건강권 관련 논의가) 최대한 관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