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산 침례병원 파산사태...대책위 ‘공공병원 설립’ 7만 서명 청와대 전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산 침례병원 파산사태...대책위 ‘공공병원 설립’ 7만 서명 청와대 전달

대책위 상경해 청와대 앞서 기자회견 열고 “응급센터 갖춘 공공병원 설립해야”
기사입력 2017.11.14 13: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침례병원 파산에 따른 공공병원 설립 부산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관계자들은 14일 오전 서울 청운동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침례병원 파산에 따른 대책 마련과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정부의 역할’을 촉구했다. 왼쪽이 부산 침례병원지부 주재범 지부장.
 
가로_사진2.gif▲ 대책위 이의용 대표는 “침례병원 파산 이후 부산 금정구 주민들은 응급 상황이 발생해도 다른 지역의 대학병원으로 가야하는 상황”이라며 지속적인 의료 공백을 우려했다.
 
가로_사진3.gif▲ 대책위 관계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부산 시민들의 7만명의 서명이 담긴 박스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청와대에 7만명 서명지 전달하며 “의료 공백 대책 시급”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약속을 잘 지킨다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산 시민 7만명의 ‘공공병원 설립’ 염원이 담긴 서명지를 전달하기 위해 상경해 청와대 앞까지 왔다”

침례병원 파산에 따른 공공병원 설립 부산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관계자들은 14일 오전 서울 청운동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침례병원 파산에 따른 대책 마련과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정부의 역할’을 촉구했다.

부산시에 있는 병원 중 대학병원을 제외하고 규모가 가장 큰 종합병원인 침례병원이 파산한지 4개월이 지나며 진료 공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책위 이의용 대표는 “침례병원 파산 이후 부산 금정구 주민들은 응급 상황이 발생해도 다른 지역의 대학병원으로 가야하는 상황”이라며 지속적인 의료 공백을 우려했다.

부산 지역 30여개 단체들은 대책위를 구성해 피해사례 조사, 기관면담, 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침례병원이 있는 금정구 의회는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결의문을 채택하였고 부산시는 공공병원 설립 의견서를 검토하고 있다.

침례병원 문제를 두고 부산지역에서 논의가 진행되고 있지만 중앙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 위해 대책위 관계자들이 14일 상경한 것이다.

침례병원지부 주재범 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공공의료 강화를 핵심 국정과제로 제시했는데 파산한 민간병원을 인수해 공공병원화 하는 것은 10%도 안되는 공공병원을 확충하는 획기적인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보건의료노조 박민숙 부위원장은 “병상 공급과잉인 우리나라 현실에서 병상을 늘리지 않으며 공공의료를 확충하기 위해서는 침례병원과 같이 지역 거점병원 역할을 하는 병원을 인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대책위 관계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부산 시민들의 7만명의 서명이 담긴 박스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