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사진] 심평원 빅데이터 제공 논란...시민단체 “빅데이터 사업 박근혜 정부의 적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진] 심평원 빅데이터 제공 논란...시민단체 “빅데이터 사업 박근혜 정부의 적폐”

무상의료운동본부 기자회견 열고 “심평원 빅데이터, 민간보험사 이익 극대화 위해 사용”
기사입력 2017.10.30 12: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무상의료운동본부, 참여연대, 국민건강보험공단 노동조합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30일 오전 서울 통인동 참여연대에서 ‘민간보험사에 개인정보 팔아넘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규탄 및 보건의료 빅데이터 사업 추진 중단 요구 기자회견’ 중 공공의료데이터의 영리적 이용을 금지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무상의료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 참여연대, 국민건강보험공단 노동조합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30일 오전 서울 통인동 참여연대에서 ‘민간보험사에 개인정보 팔아넘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 규탄 및 보건의료 빅데이터 사업 추진 중단 요구 기자회견’ 중 공공의료데이터의 영리적 이용을 금지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운동본부 김경자 공동대표는 “심평원이 제공한 빅데이터 정보를 가지고 민간보험사와 민간보험연구기관들은 자신들의 보험 상품의 이윤을 극대화하기 위해 사용했을 것”이라며 “국민 건강을 위해 모아진 정보들이 비싼 민간보험료를 내도록 만들었다는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들은 “심평원은 심사평가 기능 외에 빅데이터 산업화 등에서 손을 떼고 공공보건의료 데이터는 영리적 이용을 원천적으로 금지돼야 한다”며 “현재 추진되는 빅데이터 사업은 박근혜 정부의 ‘적폐’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