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암건진기관 낙제점인 D등급 받고도 지정 유지 가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암건진기관 낙제점인 D등급 받고도 지정 유지 가능

전체 6,346곳 중 11%인 709개가 D등급 판정
기사입력 2017.10.24 18: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상훈 의원 “검진기관의 지정과 평가, 그리고 평가결과에 대한 환류조치를 강화 필요”
 
김상훈2_대표3.jpg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보건복지부로부터 위탁받아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이 실시한 암검진기관 평가에서 최하등급인 ‘D등급’ 판정을 받은 전체 709개 검진기관 중 82%인 585개 기관이 암검진기관 지정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흡’인 D등급 평가를 받은 기관의 경우 국립암센터를 통해 간단한 온오프라인 교육만 이수하면 계속 암검진 기관 지정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훈 의원(자유한국당 왼쪽 사진)은 “강제성이나 제재성이 부족한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 교육 이수와 같은 조치만으로는 검진기관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건보공단이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2월기준 암검진기관 총 6,346개 기관 중 D등급을 받은 곳은 전체의 11%인 709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90점 이상일 경우 S, 80~90점은 A, 70~80점은 B, 60~70점은 C, 60점미만으로 ‘미흡’ 진단을 받은 곳은 D등급으로 분류된다. 암종류별로는 특히 간암의 경우 “미흡” 등급을 받은 비율이 병원급 이상은 10.5%, 의원급은 10.9%였고, 유방암의 경우 병원급 이상 8.4%, 의원급 14.1%로 상당히 높은 수준을 보였다.
 
김상훈 의원은 “평가결과가 ‘미흡’ 정도로 상당히 저조하게 나타나는 기관에 대해서는 지정취소 등과 같은 보다 실효성 있는 행정조치를 시행하고, 상위 등급일 경우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 등을 함께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암검진 기관에 대한 평가는 건강검진기본법 제7조 제1항에 따라 ▲검진 시 주의사항 및 검진 절차에 대한 안내 여부 ▲검진의사의 업무수행 과정 ▲검진 시설·장비 등의 유지·운영 ▲검체의 채취·보관·이송 등 검체관리의 적정성 ▲검사 결과 및 검진 판정의 정확도와 신뢰도 ▲비용 청구를 위한 검진자료 제출 시의 성실성 및 검진자료 보관·관리, 검진 결과 통보 이행의 적절성 ▲검진인력의 교육 이수 여부 ▲그 밖에 검진기관의 특성에 따라 보건복지부장관이 평가가 필요하다고 인정하여 고시하는 사항 등을 평가한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