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구강건강, 암 발생 영향?...암환자 영구치 건강 나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구강건강, 암 발생 영향?...암환자 영구치 건강 나빠

경북대 예방치과학교실 송근배 교수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분석 결과
기사입력 2017.10.24 10: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치아 건강이 암 발생과도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암 환자는 건강한 사람보다 충치·치아 상실 등으로 영구치의 건강이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치아 건강을 위한 칫솔질의 횟수도 암 발생률에 영향을 미쳤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경북대 치의학전문대학원 예방치과학교실 송근배 교수팀이 2013~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이용해 19세 이상 성인 6450명의 구강건강과 암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구강보건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은 치과의사가 직접 검진해 내린 국민건강영양조사 구강건강 실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충치가 생긴 영구치(우식치) 개수, 빠진 영구치 개수, 충전치료를 받은 영구치의 개수 등을 합산해 우식경험영구치(DMFT)지수를 산출했다. 이를 기준으로 치아의 건강 상태를 평가했다. DMFT 지수가 낮을수록 더 건강한 치아를 가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결과 암 환자는 건강한 사람보다 우식치, 상실치, 충전치의 수가 더 많아, 전반적으로 치아가 건강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한 사람의 DMFT 지수는 7.38이었으나 암 환자는 8.29로 더 높았다.

특히 갑상선암 환자의 DMFT 지수는 9.23으로, 암에 걸리지 않은 건강한 사람(7.27)과 상당한 차이를 나타냈다.

송 교수팀은 논문에서 “치아우식증(충치)은 치아 표면의 세균막과 관련된 구강의 흔한 감염성 질환”이며 “구강의 감염과 염증은 구강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조직과 장기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소개했다.

이를 닦는 횟수도 암 발생률과 관련이 있었다. 하루 네 번 이상 칫솔질을 하는 그룹의 암 진단 비율이 15.4%로 가장 낮았다.

바람직한 양치법으로 하루 3번, 식후 3분 이내, 3분 동안 이를 닦는 ‘333법칙’이 잘 알려져 있지만 이는 암 발생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었다. 하루 세 번 이를 닦는 그룹의 암 진단율은 29.1%로, 오히려 하루 한 번 양치질을 하는 그룹(19.1%)보다 더 높았다.

송 교수팀은 논문에서 “하루에 칫솔질을 네 번 이상 하는 그룹에서서 암 환자가 훨씬 적었다”면서도 “칫솔질을 적게 할수록 암 환자가 늘어나는 양상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