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대기업 제빵 공장 시설에 곰팡이 덩어리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기업 제빵 공장 시설에 곰팡이 덩어리가

제빵 공장 압축공기 시설, 오염 심각한 수준
기사입력 2017.10.16 08: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로_사진.gif▲ 지난 11일 대기업 제빵공장을 직접 방문한 전혜숙 의원은 빵 생산라인에 있는 압축공기 필터(빨간 역삼각형 표시) 가 심각하게 오염된 것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동행한 식약처 관계자에게 주문했다.
 

전혜숙 의원 “압축공기 관리 기준 해외에 있지만 국내는 없어”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대기업 제빵공장 시설에서 곰팡이 덩어리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혜숙 의원은 직접 현장을 방문해 적발한 오염된 압축공기 필터를 16일 공개했다. 

지난 11일 대기업 제빵공장을 직접 방문한 전혜숙 의원은 빵 생산라인에 있는 압축공기 필터가 심각하게 오염된 것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동행한 식약처 관계자에게 주문했다. 
 
컴프레셔를 통해서 압축된 압력 공기는 모든 산업의 제조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식품 제조현장에서는 병 등 용기에 붙은 이물 제거, 부스러기 제거, 일부 액체를 분사, 동작 지원 등 폭넓게 사용되고 있다. 또, 생산라인 정리 시에도 압축공기를 사용하여 청소를 진행하고 있다.

문제가 된 대기업의 제빵공장에서는 구워진 빵을 밀어내기, 빵을 굽는 판 위에 남겨진 빵부스러기 제거하기, 빵 절단 후 빵부스러기 제거하기 등에 압축공기가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 압축공기를 사용해 작업 종료 후 청소를 진행하는 것도 확인되었다.

현장에서 발견된 압축공기 필터는 심각하게 오염된 상태로, 내부에 활성탄과 다량의 수분으로 인한 곰팡이 등이 확인되었다. 본래 흰색을 보여야 하는 필터 내부는 새까맣게 때가 끼어 있었고, 전혀 관리되지 않은 상태로 방치되고 있었다.
 
육안으로 확인된 것만으로도 심각하게 오염되어서 필터가 제 역할을 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태였으며, 필터를 통해서 나온 압축공기 역시 활성탄과 곰팡이 등이 섞여 있을 것으로 짐작되었다.
 
필터 내부에 황성탄-오일-곰팡이 덩어리져...업체 교체 시기 몰라

수거된 필터를 분해해서 살펴봐도 오염상태가 매우 심각한 것이 확인되었다. 상황을 축소하기 위해 업체 측에서 서둘러 제품을 청소한 후 공개한 필터 내부임에도 불구하고, 활성탄과 오일, 곰팡이 등이 덩어리져서 필터 내부에 붙어 있는 것이 확인되었다.
 
문제가 된 제조업체는 언제 압축공기 필터가 설치되었고, 어떻게 관리하고 있었는지 전혀 모르고 있었다. 공장 설비 담당자는 3년 전 쯤에 라인을 새로 꾸릴 때, 필터가 들어갔다는 사실만 알고 있을 뿐, 그 뒤로 언제 교체했는지는 모르고 있었다.

이는 필터 교체를 안했다는 이야기로, 3년 이상 방치된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보통 압축공기 필터는 매일 눈으로 오염여부 확인하고, 1달에 한번은 열어서 오염 여부 확인하고, 6개월에서 1년 주기로 교체를 해야 한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우리나라에는 압축공기 오염을 관리하는 기준조차 없다는 점이다. 해외 특히, 유럽의 경우 ISO 8573-1 을 통해서 압축공기 내의 먼지 크기별 농도, 수분함유도, 오일 함유도, 세균 유무 등을 관리하고 있다. 

해외 수출이 많거나, 국내의 다국적 식품 회사와 협업하는 식품 제조 공장의 경우 자발적으로 압축공기 오염을 관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점검을 직접 진행한 전혜숙 의원은 “굴지의 대기업 식품 제조 현장이 이정도로 형편없는 상황일지 몰랐다. 대기업이기도 하고, 해썹 인증도 받았으니 당연히 잘 관리되었을 것이라고 기대했는데, 실망을 넘어 분노가 느껴질 정도”라며 “국민이 먹는 빵에 이런 오염된 압축공기가 사용되고 있는데, 이를 관리하는 기준조차 없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주무부처인 식약처는 우선 식품 제조시설의 압축공기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조사부터 진행해야 한다”며 “동시에 식품용 압축공기를 관리할 기준을 조속히 설정하고, 업체들이 적용하도록 관리 감독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