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호화생활 ‘어금니 아빠’ 기초생활수급자 혜택 보도 논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호화생활 ‘어금니 아빠’ 기초생활수급자 혜택 보도 논란

김상훈 의원 “기초수급자 중 중 유사사례, 부당사례 없는지 즉각 실태조사 해야”
기사입력 2017.10.12 23: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상훈2_대표.jpg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어금니 아빠’가 기초생활수급자로서 혜택을 누려왔다는 보도가 국민의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기초생활수급자 중 고액 자산 보유 의혹이 제기되는 가구가 상당히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보건복지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훈 의원(자유한국당 오른쪽 사진)에게 제출한 ‘기초생활수급자 재산 현황’에 따르면, 2017.6월 현재 ▲예금 등 금융재산 1억원 이상 보유가구 396가구에 달하고, ▲4,100가구는 자동차 2대 이상을 보유하고 있는 것은 물론, ▲2억원 이상 주택을 보유한 가구 또한 123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재산 보유자 중 1억~2억원 보유가구가 368가구로 가장 많았고, 2억~3억은 17가구였다. 3억원 이상 가구도 11가구나 되었다. 최대 4억 5천만원 이상 금융재산을 보유한 가구 또한 있었다.
 
자동차 2대 이상 보유가구 또한 4,100가구에 달할 정도로 많았다. 특히 자동차의 경우 가구특성이나 차량종류에 따라 산정에서 제외하는 경우도 있어 3대 이상 보유 가구 또한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 또한 2억원 이상 가구 123가구에 달했으며, 이중 5가구는 4억원 이상 주택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러한 가운데 금융재산 1억 이상 및 승용차와 주택보유 가구가 많다는 것은, 금번 ‘어금니 아빠’사례와 같이 기초수급자격 관리가 소홀하지 않느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김상훈 의원은 “‘어금니 아빠’가 일으킨 흉악 범죄만으로도 치가 떨리는데, 제도적 허점을 이용해 기초수급자로서 혜택을 받았다는 보도는 충격이 아닐수 없다”라고 지적하고 “정부는 기초생활수급자 중 이례적으로 자산이 많은 가구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실태조사에 나서야 하며, 혹여나 모를‘제2의 어금니 아빠’형태는 없는지 예의 주시할 것”을 주문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