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사진] 원전주변지역 주민들 “갑상선암 피해 대책 마련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진] 원전주변지역 주민들 “갑상선암 피해 대책 마련해야”

국회서 기자회견 열고 정부 차원 지원 촉구
기사입력 2017.10.11 21: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원전주변지역 갑상선암 환자들과 김해영 의원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역학조사 등으로 피해가 명백하게 입증된 갑상선암 피해 주민에 대한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정부는 원전주변지역 갑상선암 피해자를 지원하는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

현재 4개 원자력발전소 주변지역 618명의 주민이 갑상선암 발병에 따른 피해보상을 요구하며 한국수력원자력(주)을 상대로 공동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원전주변지역 갑상선암 환자들과 김해영 의원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역학조사 등으로 피해가 명백하게 입증된 갑상선암 피해 주민에 대한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정부는 1990년부터 2011년까지 ‘원전 종사자 및 주변지역 주민 역학조사 연구(2011)’에서 원전 주변의 갑상선암 발병이 여성의 경우 최대 2.5배 많은 사실을 이미 밝혔다.

갑상선은 신체의 기초 대사를 조절하는 ‘갑상선호르몬’을 분비하는 중요 기관이다. 

암 수술로 갑상선을 제거한 주민들은 갑상선호르몬제를 알약으로 매일 평생토록 먹어야 생활할 수 있다. 

호르몬제를 투여받더라도 장시간 육체노동은 위험하며 심신의 피로를 빨리 느낀다. 

수술 과정에서 성대를 다쳐 말을 못 하는 주민도 있고, 갑상선암은 가족력이 없는 암인데도 일가족이 모두 수술을 받은 주민도 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