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린파자 급여, 재발성 난소암 환자 치료의 새로운 희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린파자 급여, 재발성 난소암 환자 치료의 새로운 희망”

서울아산병원 김용만 교수 “표적항암제인 린파자, 환자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
기사입력 2017.10.11 17: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BRCA 유전자라는 바이오마커를 진단에 활용한 최초의 난소암 표적항암제 ‘린파자(성분명 올라파립)’의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BRCA 유전자 변이 재발성 난소암 표적항암제 ‘린파자’가 보험급여 승인을 받았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BRCA 유전자라는 바이오마커를 진단에 활용한 최초의 난소암 표적항암제 ‘린파자(성분명 올라파립)’의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건강을 기원하는 신비한 주문 ‘아브라카다브라’를 컨셉으로 개최된 이번 기자간담회에서는 린파자 보험급여 승인의 의의 및 주요 임상결과 등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린파자는 국내 최초로 식약처로부터 2차 이상의 백금기반요법에 반응(부분 또는 완전반응)한 백금민감성 재발성 BRCA 유전자 변이 고도 장액성 난소암(난관암 또는 일차 복막암 포함) 성인 환자의 단독 유지요법으로 적응증을 획득한 난소암 표적치료제다.

특히, BRCA 유전자에 변이가 있으면 유방암과 난소암, 전립선암, 췌장암 등에 걸릴 확률이 크게 높아진다. 일반 여성이 평생 유방암에 걸릴 확률은 3% 내외지만 브라카 유전자 변이를 가진 여성은 발병률이 60~80%로 증가한다.

세로확장_사진.gif▲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김용만 교수는 “린파자는 Study 19임상 연구를 통해 난소암 재발 환자에서 무진행 생존기간(PFS) 연장에 대한 혜택이 검증되었다”며 “Study 19임상 결과, 위약군 대비 린파자 환자군의 무진행 생존기간이 3.6개월 연장되었다”고 소개했다.
 
 
린파자의 대표 임상 연구 ‘Study 19’는 위약군 대비 린파자의 효능과 안전성을 평가하는 제 2상 임상시험으로, 2번 이상의 백금 요법 후에 완전 또는 부분 반응을 보인 265 명의 환자가 이 연구에 참가하였으며, 결과는2013년 미국임상종양협회(ASCO)에 소개되었다.
 
국내 난소암 5년 생존율 64.1%, 여성암 중 가장 낮아

이번 기자간담회의 연자로 참석한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김용만 교수는 “린파자는 Study 19임상 연구를 통해 난소암 재발 환자에서 무진행 생존기간(PFS) 연장에 대한 혜택이 검증되었다”며 “Study 19임상 결과, 위약군 대비 린파자 환자군의 무진행 생존기간이 3.6개월 연장되었다”고 소개했다.

또한 “린파자 치료군 중에서도 BRCA 유전자 변이가 있는 환자군에서의 무진행 생존기간은 11.2개월로 위약군의 4.3개월에 비해 2.6배 높은 무진행 생존율(PFS)을 나타내는 등 유의미한 결과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내 난소암 5년 생존율은 64.1%로 여성암 중 가장 낮으며, 항암 치료 후에도 1년 혹은 2년 후 75% 이상이 재발하게 되는 위험한 질환이다. 그러나 린파자의 출시에도 불구하고 보험급여가 되지 않아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이 매우 큰 상황이었다.

김 교수는 “이번 보험급여 승인을 통해 최초의 표적항암제인 린파자가 환자들의 치료 및 삶의 질 개선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 의학부 오선민 이사는 “BRCA 유전자 변이가 있는 환자는 일반인에 비해 난소암이 발병할 위험이 최대 40배 높다. 이러한 변이 유전자를 표적하여 난소암을 치료하는 린파자가 국내에서 보험급여를 승인 받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이번 린파자의 보험급여 승인을 계기로 더 많은 국내 환자들이 신체적, 정서적 기능 및 삶의 질을 유지하는 데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린파자는 현재 미국, 영국, 오스트리아, 네델란드를 포함한 유럽 국가의 허가기관으로부터 BRCA 유전자 변이 동반 백금 민감성 재발형 난소암 유지 치료제로 허가 획득 후 판매 중이며, Study19 임상을 시작으로 난소암 대상의 SOLO-2 및 BRCA1 또는 BRCA2 변이 전이성유방암 대상 Olympi AD 3상임상이 진행된 바 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