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10대 에이즈 감염자 증가, ‘손 놓은’ 보건당국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10대 에이즈 감염자 증가, ‘손 놓은’ 보건당국

감염 경로 파악할 길 없어 역학조사 사실상 포기
기사입력 2017.10.11 14: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에이즈_가로.gif▲ 에이즈 발생 현황’ 자료.
 
에이즈_가로2.gif▲ 에이즈 발생 현황’ 자료.
 

성일종 의원 “에이즈 추가 감염자를 막기 위한 보건당국의 적극적인 대처 시급”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최근 모바일 채팅앱을 통해 성매매에 나선 여중생이 에이즈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추가 감염자를 확인하고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가 뒤따르지 않아 추가 감염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에이즈 발생 현황’자료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에이즈 신규 감염자 수가 감소 추세에 있지만, 우리나라는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세계적으로는 2014년 에이즈 신규 감염자 수 200만명으로 추정하고 있는 가운데 2000년(310만명) 대비 35%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고, 우리나라의 경우 2016년 에이즈 신규 감염자 수 1,062명으로 2005년(1,018명) 대비 4.32% 증가했고, 2000년(219명)과 비교하면 26%나 증가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10대·20대 남성 에이즈 신규 감염자의 수가 눈에 띄게 증가하는 것이다.

10대의 경우 2006년 10명에서 2016년 36명으로 늘었고, 20대의 경우에도 158명에서 360명으로 증가했다.

연령별 감염자 비율로도 10대의 경우 2000년 0.7%에서 2016년 3.3%로 늘었고, 20대의 경우에도 22.3%에서 33.8%로 늘었다.

반면, 30대의 경우 2000년 40.1%에서 2016년 22.6%로 줄어들었다.

에이즈 감염의 경우 잠복기가 10년인 것으로 감안하면, 10대 때 감염되어 20대에 확인되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어 사실상 10대 감염자 증가속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에이즈 감염의 경우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법(에이즈예방법)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장관, 시도지사, 시장·군수·구청장은 감염인 및 감염이 의심되는 충분한 사유가 있는 사람에 대하여 후천성면역결핍증에 관한 검진이나 전파 경로의 파악 등을 위한 역학조사를 할 수 있다’고 돼 있다.

성일종 의원은 “역학조사에 나서야 하지만 사생활 보호란 이유로 적극적인 조치에 나서지 않는 것은 직무유기로 볼 수 있다”면서 “생명 보다 소중한 것이 없는 만큼 에이즈 등 추가 감염자를 막기 위한 보건당국의 적극적인 대처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