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40세 이상 한국인 사망원인 1위 암...남성이 6배 많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40세 이상 한국인 사망원인 1위 암...남성이 6배 많아

충남대병원 구본정 교수팀, 지역 주민 1884명 10년간 추적 조사 결과
기사입력 2017.10.11 10: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40세 이상 한국인의 사망원인 1위는 암, 2위는 심혈관 질환인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남성의 암사망자는 여성에 비해 6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구본정 교수팀이 2005년12월∼2006년2월까지 지역사회 코호트 연구에 참여한 40∼70세 충남 금산군 주민 1884명을 대상으로 10년간 추적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실린 것을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이 소개했다.

구 교수팀이 10년간 추적 조사한 1884명 중 생존자는 1813명, 사망자는 71명(3.8%)이었다.

사망원인으론 암이 35명(49.3%)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심장·뇌혈관질환 15명(21.1%), 기타 원인 21명(29.6%) 순이었다.

암 사망에는 성별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인자로 확인됐다. 전체 암 사망자 35명 중 30명(85.7%)이 남성이고, 여성은 5명(14.3%)에 불과했다.

심장·뇌혈관질환 사망에 큰 영향을 미친 인자는 흡연과 혈중 페리틴 수치였다. 흡연자가 심장·뇌혈관질환으로 숨질 위험은 비흡연자의 17배에 달했다.  흡연은 고혈압과 당뇨병의 위험 요인으로도 알려져 있다.

심장·뇌혈관질환 사망자의 평균 혈중 페리틴 수치는 168.9㎍/ℓ로 생존자(91.9 ㎍/ℓ) 평균보다 두 배 가량 높았다. 페리틴은 우리 몸의 철분 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철 저장 단백질로, 철분 결핍성 빈혈의 진단 기준이 되기도 한다. 연구팀은 페리틴이 일종의 활성산소로 작용해 심장과 뇌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을 높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페리틴과 사망률의 관계는 아직 불분명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혈중 페리틴 농도가 올라가면 모든 원인의 사망률이 55%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는가 하면, 낮은 페리틴 수치(50 ㎍/ℓ 미만)와 낮은 심장·뇌혈관질환 사망 사이에 상관성이 있다는 정반대의 연구결과도 제시됐다“고 소개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