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매년 10월 되면 ‘쯔쯔가무시’ 발병 비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매년 10월 되면 ‘쯔쯔가무시’ 발병 비상

쯔쯔가무시 발병 전월 대비 20배까지 높아져
기사입력 2017.10.10 18: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쯔쯔가무시는 가을철 성묘·벌초·산나물 채취 등 야외활동이 느는 이 시기에 걸릴 수 있는 병이다. 쯔쯔가무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 활동시 긴소매를 입어 잔디와 접촉을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명연 의원 “특별한 예방 백신 없어 재감염 발생가능성 높아”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성묘 등 추석 전후에 특히 많이 발생하는 쯔쯔가무시 발병에 대한 예방 백신이 없어 올해 10월도 ‘쯔쯔가무시’가 일 년 중 가장 급증하는 시기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이 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로부터 제출받은 ‘월별 쯔쯔가무시 진료인원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쯔쯔가무시 병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10월 달에 가장 많이 느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10월의 전월 대비 ‘쯔쯔가무시’ 진료 증가율을 살펴보면 ▲ 2012년 약 20배(10,560건) ▲ 2013년 약 17배(8,047건) ▲ 2014년 약 8배(6,441건) ▲ 2015년 약 13배(5,979건) ▲ 2016년 약 9배(3,955건)로 매년 10월이 되면 ‘쯔쯔가무시’ 발병 비상이 걸린다.

또한 최근 5년간 평균으로 살펴보면, 10월과 11월의 ‘쯔쯔가무시’ 진료 환자가 각각 7,581명, 9,690명으로 한 해 전체 환자 수인 20,554명의 무려 8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4년부터는 ‘쯔쯔가무시’ 진료환자가 지속적으로 늘어 ‘쯔쯔가무시’로 인한 진료비도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부터 연도별 진료환자 수와 진료비 추이를 보면, ▲ 2014년 1만 6,508명, 95억 42만 2,000원 ▲ 2015년 1만 8,002명, 112억 9,490만 9,000원 ▲ 2016년 1만 8,791명, 124억 3,470만 원 등으로 매년 환자는 6.7%, 진료비는 14.5% 증가하고 있다. 

이에 김명연 의원은 “가을철 성묘·벌초·산나물 채취 등 야외활동이 느는 이 시기에 걸릴 수 있는 병이라고 당연시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예방 백신이 없어 물리지 않는 것 외에는 뚜렷한 방법이 없고 재감염 발생 가능성도 높다”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국민 건강권 확보와 건강보험료 지출 절감을 위해서라도 보건 당국은 쯔쯔가무시 예방백신 개발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쯔쯔가무시 병은 오리엔티아 쯔쯔가무시균(Orientia tsutsugamushi)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성 질환으로 진드기의 유충이 피부에 붙어 피를 빨아먹은 부위를 통해 쯔쯔가무시균이 몸에 퍼져 발열, 오한, 두통,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는 질환이다. 쯔쯔가무시 환자는 1986년 국내 최초로 발생된 이후 매해 발생하고 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