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5년새 난임·불임 남성 52% 늘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5년새 난임·불임 남성 52% 늘어

2012년 4만1천명에서 2016년 6만3천명으로...병원 찾는 남성 늘고 있어
기사입력 2017.10.10 14: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성일종 의원 “남자 적극적인 진료 증가로 임신 증가 청신호”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결혼연령이 늦어지는 가운데 난임 및 불임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특히 여성 보다 남성의 증가율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불임이 여성 문제로 인식되었던 과거와 달리 부부 공동의 문제로 인식하고 병원을 찾는 남성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성일종 의원(자유한국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 받은 ‘지난 5년간 연령별 난임, 불임 진료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6년 22만여명이 난임 및 불임 진단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지난 2012년 19만1천여명에 비해 14.8%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히 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지난 5년간 103만 3,485명이 발생한 가운데 ▲30~34세가 44만 8,892명으로 43.4%로 나타나 진단을 가장 많이 받고 있는 연령으로 나타났고, 이어 ▲35~39세 30.6%(31만 6,482명) ▲40~44세 11.3%(11만 6,467명) ▲25~29세 10.7%(11만 441명)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여성의 경우 2012년 15만 485명에서 2016년 15만 7,186명으로 6,701명이 늘어 4.5%의 증가율을 보인 반면, ▲남성의 경우 2012년 4만1,442명에서 2016년 6만 3,114명으로 나타나 2만 1,672명이 늘어 52.3%의 증가율을 보여 남성이 여성 보다 같은 기간 13배나 더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연령별로 보면, 남자 초혼 평균 연령으로 알려진 35세를 기준으로 35세 남성과 여성 모두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35세 이전은 여성의 경우 감소하고 있고, 남성의 경우에는 소폭 증가에 그쳤다.

자세히 보면, 35세 이상인 ▲35~39세에서 2012년에 비해 2016년 43.7%가 증가한 가운데, 남성 여성 모두 각각 69.4%, 34..0%가 증가하였고 ▲40~44세가 56.3% 증가한 가운데, 남성 여성 각각 79.9%, 44.4% 증가 ▲45~49세 86.1% 증가한 가운데, 남성 여성 각각 110.7%, 67.8% 증가, ▲50세 이상 30.2% 증가한 가운데, 남성 여성 각각 25.7%, 85.9%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난임·불임 환자 제주 지역서 가장 많이 늘어

반면, 35세 이하의 경우 ▲30~34세 ▲25~29세 ▲20~24세에서는 여성이 각각 11.1%, 22.4%, 12%가 감소하였고, ▲19세 이하는 3.3% 증가에 그쳤다.

남성의 경우 같은 기간 각각 29.2%, 4.2%, 8.8% 증가율이 소폭에 그쳤고, ▲19세 이하는 10.9%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도별로 보면, 같은 기간 전국 평균 증가율(14.8%)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난 지역으로는 ▲제주가 67.7%로 증가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다음으로 ▲광주가 24.3% ▲충북 21.0% ▲인천 20.4% ▲울산 19.1% ▲전남 17.4% ▲대구 15.6.% ▲대전 15.0%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 역시 같은 기간 전국 평균 보다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는 지역을 보면, ▲강서구가 33.5%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이어 ▲동대문구 21.2% ▲성동구 21.0% ▲서초구 18.0% ▲양천구 17.1% ▲서대문구 17.1% ▲관악구 16.9% ▲광진구 16.7% ▲금천구 15.6% ▲영등포구 15.1% ▲중랑구 14.9%로 나타났다.

이에 성일종 의원은 “저출산 영향으로 인구절벽이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아이를 낳고 싶어도 갖지 못하고 있는 난임 및 불임 환자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은 단순히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 이상의 문제로, 국가적 재앙이라고 할 수 있다”며 “결혼 연령이 높아지면서 난임, 불임 환자의 증가 속도가 가속화될 수 있는 만큼 이들을 위한 실효적인 지원 대책을 적극 펼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성 의원은 “특히 전통적인 가치관으로 인해 여성의 문제로 인식되었던 난임, 불임의 문제를 부부 공동의 문제로 인식하고 최근 병원을 찾는 남성 환자들이 늘고 있어 난임, 불임의 원인 파악이 보다 수월해질 수 있는 만큼, 치료는 물론 인공수정 및 시험관아기 등 임신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지원 대책을 우선적으로 마련해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