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폐경호르몬요법 받는 여성, 만성 비염 더 많이 앓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폐경호르몬요법 받는 여성, 만성 비염 더 많이 앓아

순천향대부천병원 최지호 교수 등 공동 연구
기사입력 2017.09.18 20: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 폐경호르몬요법을 받는 여성이 받지 않는 여성에 비해 비알레르기성 비염이 유의하게 많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이비인후과 최지호 교수·건국대병원 이비인후과 조재훈 교수·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이비인후과 황세환 교수 공동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10~2012)에서 선정기준을 만족하는 폐경 후 여성 2,967명의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은 연구결과를 내놨다.

연구팀은 폐경 후 여성 2,967명을 대상으로 폐경호르몬요법을 받는 여성 567명과 받지 않는 여성 2,400명으로 나누어 코막힘, 콧물, 재채기, 코간지럼 등 비염 증상이 있는 환자 비율을 조사했다. 

그 결과 폐경호르몬요법을 받는 여성에서 비염을 가지고 있는 환자는 24.5%, 받지 않는 여성에서 비염을 가지고 있는 환자는 18.9%로 두 비교군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또, 연구팀은 폐경 후 여성 2,967명을 비염이 있는 여성 593명과 비염이 없는 여성 2,374명으로 나누어 폐경호르몬요법을 받는 사람의 비율도 조사하였는데, 그 결과 비염 환자 중 폐경호르몬요법을 받는 여성이, 비염 환자가 아니면서 폐경호르몬요법을 받는 여성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더 많았다.

이번 연구는 ‘폐경호르몬요법은 폐경 후 여성에서 비알레르기성 비염을 증가시킬 수 있다: 한국 국민건강영양조사(2010-2012)의 결과’란 제목으로 유럽갱년기학회가 발행하는 SCI급 국제학술지인 ’갱년기(Maturitas)’ 8월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