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면역항암제 허가 외 사용 다학제위원회 심의...전문의 "꼭 필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면역항암제 허가 외 사용 다학제위원회 심의...전문의 "꼭 필요"

면역항암카페 환우 “오프라벨 처방 사전승인 철폐” vs 전문의 "환자 안전 위해 필요"
기사입력 2017.09.14 08: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헤드라인 copy.jpg▲ 서울성모병원 종양내과 강진형 교수는 “면역항암제를 요양병원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의료재원 낭비”라며 “다학제적 진료가 가능한 의료기관에서 약을 쓸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기적의 항암제로 불리던 면역항암제가 지난달 21일 보험 급여적용을 받을 수 있게 됐다. 1년 약값 1억원으로 높은 가격 때문에 반드시 필요함에도 사용이 어려웠던 환자들이 혜택을 받게 된 것이다. 그러나,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허가범위를 초과해 사용 중인 환자들의 경우 다학제위원회가 설치된 병원으로 전원해 심평원장의 허가초과 사용승인을 받도록 하는 단서를 달아 논란이 되고 있다. 암 환자 치료 선택의 자유가 침해당했다는 것이다.

13일 네이버(Naver) 면역항암카페는 공식 호소문을 통해 ‘암질환 사용 약제 및 공고 개정(안)’으로 인해 밤잠을 설쳐왔고, 지금도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에는 카페 회원 20여명이 심평원 서울사무소 24층 회의실에서 정부 관계자들과 면담을 가지고, 해결 방안을 마련해보겠다는 답변을 받았지만, 막상 의료 현장에 찾아가서 실제로 부딪혀보니 별다른 변함이 없었다는 것이다.

면역항암제를 오프라벨로 기존에 투약 받았던 환자들이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70개 허가초과 가능 병원을 방문한 결과, 대부분의 환우들이 처방 거부를 당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은 “면역항암제 신규 오프라벨 처방 희망자들은 기존 오프라벨 환우들 보다 상황이 더욱 어려워졌다”며 “‘다학제 위원회 심의 및 허가초과 사전 승인 절차’ 라는 거대한 산을 느닷없이 맞닥뜨리게 되었고, 마지막 희망인 차세대 신약을 자비로라도 써볼 수 있는 기회를 얻어내기가 매우 어렵게 되었다”고 밝혔다.

"면역항암제 요양병원 사용 의료재원 낭비"

그러나 이들의 주장에 대해 전문의들은 현행 복지부와 심평원의 결정이 옳다는 입장이다.

면역항암제에 대한 사용경험이 충분히 축적되지 않은 만큼 예상치 못한 부작용에 대비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특히 흑색종과 비소세포폐암을 제외한 암의 오프라벨 처방을 받기 위해서는 다학제 심사위원회가 갖춰진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울성모병원 종양내과 강진형 교수는 “면역항암제를 요양병원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의료재원 낭비”라며 “다학제적 진료가 가능한 의료기관에서 약을 쓸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허가 외 사용을 승인 받아 사용한 환자들에 대해서도 식약처나 심평원에서 이들을 추적·관찰해 데이터를 축적하고, 이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안명주 교수도 면역항암제의 경우 빈도수는 적지만 부작용이 나타날 경우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된다며 다학제위원회를 통해 오프라벨 사용을 해야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안 교수는 “면역항암제 사용으로 부작용이 나타날 경우 이를 관리할 수 있는 병원에서 오프라벨로 사용이 가능하도록 하자는 것”이라며 “특히 (정부가 오프라벨 사용을 할 수 있도록 승인한) 70개 병원이 적정성 평가를 하고, 부작용 사례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심평원에서도 “이번 결정이 안전성·유효성이 충분히 확립되어 있지 않은 허가초과 사용에 대하여 최소한의 안전성·유효성을 확보하기 위한 절차”라며 “이로 인해 환자의 치료가 중단되는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등재 전부터 사용 중인 환자의 경우 지속 투여를 인정하되, 금년 말까지 다학제적위원회가 설치된 요양기관으로 전원하고 사용 결과에 대한 자료를 심평원장에게 제출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