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365mc, 세계 최초 인공지능 지방 흡입 ‘M.A.I.L 시스템’ 공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365mc, 세계 최초 인공지능 지방 흡입 ‘M.A.I.L 시스템’ 공개

김남철 회장 “정량화된 최적의 스트로크 모션으로 안전하고 정확하게 수술 가능해”
기사입력 2017.09.12 14: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M.A.I.L 시스템의 개발 취지와 원리, 향후 기대 효과에 대해 발표한 365mc 대표원장협의회 김남철 회장은 M.A.I.L 시스템이 지방흡입수술의 한계를 극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인공지능으로 지방흡입 수술 결과를 바로 알 수 있다?

4차산업의 흐름은 전광석화처럼 빨라지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AI) 분야는 이제 익숙한 기술로 사람들에게 다가와 환경, IT, 예술, 의료, 자동차, 경영, 식품 등 실생활 분야까지 깊숙하게 들어온 상태다. 이런 가운데 비만 및 지방흡입 수술 분야에서도 인공지능이 새로운 시대를 열 전망이다.

12일 비만치료 전문 클리닉인 365mc네트웍스가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개발한 세계 최초 인공지능 지방흡입 기술인 세계 최초, 인공지능 지방흡입 M.A.I.L 시스템(Motion capture and Artificial Intelligence assisted Liposuction)을 공개했다.

365mc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인공지능 지방흡입 신기술 발표회를 열고 지방흡입 수술 분야에 새롭게 진입한 인공지능 기술에 대해 소개했다.

M.A.I.L 시스템, 지방흡입수술의 한계 극복할 것

M.A.I.L 시스템의 개발 취지와 원리, 향후 기대 효과에 대해 발표한 365mc 대표원장협의회 김남철 회장은 M.A.I.L 시스템이 지방흡입수술의 한계를 극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지금까지의 지방흡입은 시술자의 촉과 감에 의존하기 때문에 수술의 안전성이나 결과 등 모든 측면에서 정량화 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었다”며 “M.A.I.L 시스템은 기존 수술의 한계를 극복하고 수술의 안전성  및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개발된 것”이라고 소개했다.

M.A.I.L 시스템은 모션 캡쳐 기술로 지방흡입 수술 집도의의 전체 수술 동작을 저장, 이를 통해 누적된 빅데이터를 인공지능이 분석하는 시스템이다.

김 회장은 “M.A.I.L 시스템은 집도의의 수술 동작을 모두 모션 캡쳐해 디지털 데이터로 기록하고 잘된 수술과 바람직하지 못한 결과의 수술 데이터를 패턴화해 분석해 낸다”며 “이를 통해 문제를 유발할 가능성이 높은 스트로크 모션을 실시간으로 인지해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수술 후 즉시 결과를 확인할 수 있고, 집동의가 주관적인 감이 아닌 정량화된 최적의 스트로크 모션의 기준을 따르기 때문에 안전하고 정확하게 수술할 수 있다” 며 “환자의 수술 만족도 또한 매우 향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로_사진.gif▲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건복 최고기술임원은 앞으로 헬스케어 분야뿐 아니라 모든 산업 영역과 비즈니스프로세스에 인공지능이 결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공지능 활용 의료시스템, 개인에 최적화된 의료서비스 제공

이어 김 회장은 “전세계 지방흡입 시장규모는 매년 600만 여건으로 22조 1000억원 규모”라며 “1회 이상 수술 빈도수가 증가하고, 노인성형인구증가, 비만인구 증가 등으로 글로벌 시장 성장률은 미국 5%, 한국 10%, 중동의 경우 154% 급증하고 있어 지방흡입 시장규모는 갈수록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발표자로 나선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이건복 최고기술임원은 앞으로 헬스케어 분야뿐 아니라 모든 산업 영역과 비즈니스프로세스에 인공지능이 결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최고임원은 “인공지능을 비즈니스에 적용할 경우, 실시간으로 고객의 데이터를 해석하고 이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며 “의료시스템에 인공지능을 이용할 경우 제품의 혁신, 운영의 최적화를 통해 더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365mc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공동 개발에 앞서 한국전자부품연구원(KETI)와 스트로크 모션 디지털화를 위한 loT센서를 개발, 빅데이터를 축적했다. 여기에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접목시키는 데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를 활용했다.

향후 365mc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글로벌 기업간거래 마켓인 애저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전 세계 지방흡입 의료기관에 ‘M.A.I.L 시스템’을 보급하는 등 글로벌 비즈니스를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