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급성구획증후군’ 극심한 통증 괴사 일으켜...반드시 수술해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급성구획증후군’ 극심한 통증 괴사 일으켜...반드시 수술해야

기사입력 2017.09.07 14: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급성구획증후군으로 활동을 중단한 문근영이 부산영화제 개막작으로 돌아왔다. 배우 문근영은 지난 2월 오른쪽 팔에 갑작스런 통증으로 병원을 찾았는데 진료 후 ‘급성구획증후군’ 이라는 진단을 받고 응급수술을 받았다.

급성구획증후군은 팔과 다리 근육의 출혈과 이로인한 붓기가 발생해 나타나는 응급질환이다.

주요 원인은 골절 등 외상 후 근육조직이 심하게 부어서 혈관과 신경에 손상을 주게 되는데  하반신 붓기가 있는 상태에서 압박붕대나 석고를 했을 때 강한 압박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증상으로는 외관으로 볼 때 팔 또는 다리근육이 부어 있거나 활동시 병변 근육 통증과 감각 및 운동 장애, 심할 경우 근육마비가 발생할 수 있으며  주로 발 정강이 부위와 손바닥에서 발생한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정형외과 우민수 과장은 “여러 구획을 형성하는 우리 몸의 근육은 한 덩어리로 이루어져 있는데 근막내 근육 출혈이 생기거나 감염 등으로 고름이 차게 되면 근막안 압력이 높아져 동맥을 압박하게 되고 혈액순환이 차단되면서 통증과 함께 괴사로 이어져 반드시 근막절개 수술로 압력을 줄여줘야 한다” 고 말했다.

또한 좌상 등으로 피부손상을 입어도 모세혈관 장애가 생길 수 있다. 이 경우에도 부종이 생기고 모세혈관 산소부족으로 상처부위 근육조직의 괴사를 일으킬 수 있다.

만성구획증후군은 일정휴식을 취하면 대부분 통증이 없어지기 때문에 상관없지만 드레싱, 부목 등을 제거해도 통증이 가라앉지 않으면 근육조직 괴사를 방지하는 근막절개술을 시행해야 한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