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생활의 달인, 국수의 달인...40년 전통 ‘예산국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생활의 달인, 국수의 달인...40년 전통 ‘예산국수’

기사입력 2017.09.04 21: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4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40년째 전통방식을 고수하며 손수 국수를 만들고 있는 경력 40년의 1대 달인 이주용(66세)씨와 그 뒤를 잇는 이병학(39세) 달인이 소개됐다.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국수제조의 달인 공장에서 뽑아내는 천편일률적인 국수가 대부분인 요즘. 40년 째 전통방식을 고수하며 손수 국수를 만드는 곳이 있다. 

4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40년째 전통방식을 고수하며 손수 국수를 만들고 있는 경력 40년의 1대 달인 이주용(66세)씨와 그 뒤를 잇는 이병학(39세) 달인이 소개됐다.

충남 예산군 예산읍의 ‘예산국수’. 이곳의 국수는 먹는 이에게 저마다의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일정한 습도를 유지하며 3일에서 5일 간 천천히 건조시켜야만 그 맛을 낼 수 있다고. 

하지만 매일 다른 일조량과 시시각각 변하는 습도를 맞추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닌데. 그러나 일명 인간 습도계라 불린다는 이주영 달인에게 습도를 알아맞히는 건 식은 죽 먹기다.

피부의 감촉을 이용해 공기 중의 습도를 정확하게 알아챈다. 그 어떤 상황에서도 습도를 척척 맞추는 달인의 초인적인 능력은 감탄스러울 뿐이다. 

이에 질 수 없다는 이병학 달인의 주특기는 포장 신공. 도구 하나 없이 맨손으로 국수를 자르고 포장하는데 그 정확함이 기계를 뛰어넘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