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중·일 동북아 현안인 미세먼지 공동연구 합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중·일 동북아 현안인 미세먼지 공동연구 합의

그 동안 진행해온 3국 공동 연구보고서 공개하기로
기사입력 2017.08.26 06: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미세먼지_대표_2명.jpg
[현대건강신문] 환경부는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수원에서 열린 제19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에서 중국, 일본 환경장관들과 미세먼지 등 동북아 공통의 환경문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공동합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공동합의문은 동북아 지역의 대기오염이 3국의 가장 시급한 환경문제 중 하나라는 데에 인식을 같이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3국 공동으로 2013년부터 진행해온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 관측·분석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발간하고, 차기 3국 국장급회의를 계기로 그 결과를 검토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해당 연구보고서가 발간되면 3국 간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추가적인 공동 대응방안에 관한 논의를 촉진하여 보다 적극적인 감축을 추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동북아 청정대기 파트너십‘ 설립 추진에 대해 중국·일본 장관들에게 소개하고 향후 논의진행 시 양국의 참여와 협조를 요청했다.
    
동시에 3국 장관은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 대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발족하기로 합의했다.

3국은 앞으로 지속가능발전목표 관련 정책을 공유하고, 3국간 협력사업의 지속가능발전목표 기여방안을 연구할 계획이다.

그 외 황사, 수질, 폐기물, 화학물질,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등을 포함한 환경 전 분야에 걸쳐 협력이행 경과와 향후계획을 검토했다.

환경부 김은경 장관은 본회의 하루 전인 24일에 중국·일본과 각각 양자회담을 가져 국가별 환경협력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 장관은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은 24일 한국을 방문한 리간제 중국 환경장관을 환영하고, 향후 5년 간 양국 사이의 대기오염 대응을 비롯한 물, 토양·폐기물, 자연환경 보전 등에 관한 ‘한·중 환경협력계획‘에 합의했다.

일본과의 양자회담에서는 환경개선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한편, 이른 시일 내에 기후변화 대응을 주제로 양국 국장급 회의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김 장관은 “중국, 일본 양국에 지속가능한 동북아 환경을 위해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 문제가 중요함을 강조하였으며, 앞으로 실질적인 협력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