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과일·채소 하루 500g이상 섭취하는 청소년 비만 위험 낮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과일·채소 하루 500g이상 섭취하는 청소년 비만 위험 낮아

과일·채소 부족한 청소년 비율, 충분하게 먹는 청소년의 세 배
기사입력 2017.08.23 19: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헤드라인 copy.jpg▲ 과일·채소를 부족하게 섭취하는 청소년 비율이 충분하게 먹는 청소년의 거의 세 배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하루에 과일·채소를 500g 이상 섭취하는 청소년은 이보다 덜 먹는 또래보다 혈중 중성지방 수치는 더 높았다.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과일·채소를 부족하게 섭취하는 청소년 비율이 충분하게 먹는 청소년의 거의 세 배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하루에 과일·채소를 500g 이상 섭취하는 청소년은 이보다 덜 먹는 또래보다 혈중 중성지방 수치는 더 높았다.

창원대 식품영양학과 이경혜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토대로 만 13∼18세 청소년 1096명의 과일·채소 섭취와 건강 상태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청소년의 경우 채소는 하루 7∼8회 총 500∼550g, 과일은 하루 2∼4회 총 200∼400g의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연구팀은 1일 과일ㆍ채소 섭취량이 500g 미만이면 부족 섭취 그룹, 500g 이상이면 충분 섭취 그룹으로 분류했다.

이 연구에서 우리나라 청소년의 하루 평균 과일·채소 섭취량은 518.5g이었다. 과일·채소 부족 섭취 그룹은 전체의 75.9%로, 충분 섭취 그룹(24.1%)의 세 배 이상이었다. 

주로 중고생인 청소년의 하루 평균 칼로리 섭취량은 2234㎉였다. 과일·채소 충분 섭취 그룹의 하루 평균 칼로리 섭취량은 2470㎉로 부족 섭취 그룹(1997㎉)보다 거의 500㎉나 많았다.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를 기준으로 우리나라 청소년을 분류했더니 정상 체중이 51.3%로 가장 많았고, 저체중(19.2%)·비만(15.9%)·과체중(13.6%) 순이었다.

혈중 중성지방 수치는 오히려 과일·채소 충분 섭취 그룹이 91.7㎎/㎗로 부족 섭취 그룹(87.6㎎/㎗)보다 더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두 그룹 모두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정상 범위에 속했다”며 “식이섬유 공급식품에 따라 혈중 중성지방에 미치는 영향이 다르다는 기존 연구결과를 볼 때 채소보다 과일의 과다 섭취에 따른 결과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