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정부 허송세월하며 ‘살충제 계란’ 막을 골든타임 놓쳤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정부 허송세월하며 ‘살충제 계란’ 막을 골든타임 놓쳤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농약 사용 계란 지적 나와
기사입력 2017.08.16 14: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16일 국회에 출석한 류영진 처장은 “전국 6개 지청에서 10곳씩 조사한 결과 별 문제가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류 처장은 10일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유럽산 살충제 계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조사 결과 우리나라에는 살충제 검출 계란이 없어 국민들이 안심하고 먹어도 좋다”는 내용의 발언을 했다. 살충제 계란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이 류 처장이 국회에서 발언을 하자 수많은 사진 기자들의 후레쉬가 터졌다.
 

지난해 농식품부·식약처, 제대로 조사 없이 방치

국내서 ‘살충제 계란’ 사실로 확인되자 뒤늦게 후속 대책 마련 분주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살충제 계란’에 대한 지적이 나왔음에도 정부 관계 부처는 형식적인 조사를 진행하며 대책 마련을 하지 않아 ‘살충제 계란 파동’을 초래했다는 지적이 정치권에서 나오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 따르면 경기도 남양주 마리농장의 껍질에 ‘08마리’로 표시된 계란의 피프로닐 검출량은 0.0363㎎/㎏으로 국제 잔류허용기준인 0.02㎎/㎏보다 높았다.

경기도 광주 우리농장의 껍질에 ‘08 LSH’로 표기된 계란에서 검출된 비펜트린은 0.0157mg/㎏으로 국내 잔류허용기준 0.01mg/㎏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강원도 철원 농장 1곳에서 피프로닐이 검출되고, 경기도 광주 농장 1곳에서 비펜트린이 초과 검출되었다.

특히 남양주 농가에서 사용이 금지된 피프로닐 성분의 살충제 농약을 사용한 날이 6일이고, 농림축산식품부가 시료를 채취한 날이 9일이고 유통판매를 중단시킨 날이 15일로, 10여일 사이에 10만개 이상이 문제의 계란이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추정돼 국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해 10월 식약처 국정감사에서 일부 계란 농가에서 닭의 진드기를 제거하기 위해 맹독성 농약을 닭과 계란에 살포하고 있어 ‘먹거리 안전’ 차원에서 안전성 검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후 식약처는 전국 60곳 계란 농가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해 최근 취임한 류영진 식약처장에게 별 문제가 없다는 보고를 했다.

16일 국회에 출석한 류영진 처장은 “전국 6개 지청에서 10곳씩 조사한 결과 별 문제가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류 처장은 10일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유럽산 살충제 계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조사 결과 우리나라에는 살충제 검출 계란이 없어 국민들이 안심하고 먹어도 좋다”는 내용의 발언을 했다.

류 처장의 발언 이후 16일 현재까지 모두 4곳의 농장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자 여야 국회의원들은 류 처장의 발언을 질타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농약 계란 문제를 제기한 기동민 의원은 “(식약처장은) 닭과 계란에 대한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단언하면 안 된다”며 “날마다 국민들의 식탁에 오르는 주식인 계란의 안전 문제에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야당인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도 “식약처장은 국내산 달걀에 (살충제 성분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살충제 계란이 발견되면서) 국민들의 공분이 인터넷을 뒤덮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지난 4월 열린 토론회에서는 국내 유통 계란을 낳는 닭의 진드기 감염률이 94%이고 농약 사용 농가가 61%에 달한다는 주장이 있었는데 식약처는 아무런 대책을 수립하지 않았다”고 질책성 발언을 이어갔다.

가로_사진2.gif▲ 16일 국회에서 출석한 류영진 식약처장이 여야 의원들의 계란 관리에 대한 지적이 잇따르자 굳은 얼굴로 질의를 듣고 있다. 
 

식약처에서 지난해 2개월 간 60개 농가를 대상으로 잔류 농약 검사를 실시했지만 적발된 농가가 없어 ‘부실 검사’라는 지적이 나왔다.

기동민 의원은 “우리나라 계사(닭장) 중 90%가 (닭의 수가) 3천두가 넘는데 이런 계사는 유럽에서 이미 폐기되었다”며 “A4 용지 한 장 공간에 닭이 들어가 알을 낳고 모래 목욕을 해야 진드기가 없어지는데 그렇지 못해 (닭의) 진드기를 없애기 위해 살충제를 사용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기 의원은 “현장 사진을 보면 성분이 확인되지 않은 살충제, 소독제를 사용하는 것을 볼 수 있다”며 “암을 일으킬 수 있어 미국에서는 사용 금지된 살충제도 사용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서민층의 단백질 보급 식품인 달걀에 대한 정부 부처의 무관심이 도마 위에 올랐다.

김상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용가리 과자는 살인행위라는 국무총리의 발언이 있었다”며 “살충제 계란도 식약처의 깊은 반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지난해 60개의 농가를 대상으로 계란 샘플 조사를 실시하고 2013년 농식품부에서 계란 조사를 했지만 ‘서민의 단백질 보충원’이란 비중에 비해 계란 관리망은 허술했다.

기동민 의원은 “더운 날이 아닌 시원할 때 (계란 농장에) 가서 검사를 하니 국민들이 이 결과를 믿을지 의문”이라며 “계란에 대한 살충제 기준이 없는 현실에서 엄격한 관리 감독 체계를 만들어야 하는데 (현재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라고 말했다.

김상희 의원도 “케이지에서 무자비하게 사육하며 계란을 얻고 있어 이 과정에 (살충제 사용은)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임에도 정부에서 조사를 안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전국 농장의 4.1%만 형식적으로 조사하고 그친 것도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의 관리 소홀에 대한 질타가 이어지자 식약처 류영진 처장은 “(달걀 안전)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부임한지 오래되지 않았지만 내부적으로 점검을 계속하고 있다”며 "달걀 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즐겨먹는 쇠고기, 돼지고기까지 전반적으로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