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내에서도 살충제 달걀 적발...출하 중단, 전수검사 들어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내에서도 살충제 달걀 적발...출하 중단, 전수검사 들어가

남양주 농가 달걀에서 ‘피프로닐’, 광주 농가서 ‘비펜트린’ 성분 기준 초과
기사입력 2017.08.15 09: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헤드라인 copy.jpg▲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 친환경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일제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하던 중 지난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농가의 달걀에서 ‘피프로닐’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또 경기도 광주시 산란계 농가에서는 ‘비펜트린’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유럽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살충제 달걀이 국내에서도 적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 친환경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일제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하던 중 지난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농가의 달걀에서 ‘피프로닐’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또 경기도 광주시 산란계 농가에서는 ‘비펜트린’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유럽에서 문제가 된 ‘피프로닐’ 성분은 벼룩이나 진드기, 바퀴벌레 등을 없애기 위해 사용되는 살충 성분으로 닭에게는 사용이 금지돼 있다.

이번에 달걀에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남양주 농가에서는 하루에 2만 5천개 정도의 계란을 생산하고 있으며, 닭 진드기 퇴치용으로 피프로닐 성분이 포함된 살충제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광주 농가에서 검출된 비펜트린의 경우에도 진드기 퇴치용 살충제 성분으로 사용 자체가 금지돼 있지는 않지만, 미국환경보호청에서는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살충제 성분의 달걀이 국내에서도 확인된 만큼 농식품부는 14일 밤 12시부터 모든 농장의 달걀 출하를 중지하고, 3000만리 이상 산란계를 사육하는 모든 농장을 대상으로 3일 이내 전수 검사를 실시해 문제가 없는 농장의 달걀만 출하를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방자치단체와 협조해, 현재 이들 농가에서 생산돼 유통된 달걀의 유통과 판매를 중단하고, 정밀검사 결과 부적합 시에는 전량 회수·폐기할 계획이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