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자외선 강한 여름철 ‘황반변성’ 주의...예방법 5가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자외선 강한 여름철 ‘황반변성’ 주의...예방법 5가지

상계백병원 황제형 교수 “국내 3대 실명 질환 중 하나, 조기검진 중요”
기사입력 2017.08.07 15: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대표사진_수정 copy.jpg▲ 황반변성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폭염으로 온 나라가 뜨거운 가마솥 왕국처럼 펄펄 끓고 있다. 강렬한 햇빛으로 높아진 자외선에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선크림을 바르거나 양산, 팔토시 등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자외선에 취약해 주의해야할 신체부위는 다름 아닌 바로 눈이다. 여름철에는 특히 황반 변성에 영향을 주는 자외선 차단이 매우 중요하다.

실명을 유발하는 3대 질환 중 하나인 황반변성에 대해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안과 황제형 교수의 도움말로 알아보았다.
 
황반변성은 당뇨망막병증, 녹내장과 함께 국내 3대 실명 질환 중 하나로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황반부가 변성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즉, 눈 안쪽 망막 중심부에 위치한 황반부에 변화가 생겨 시력장애가 생기는 질환이다.

황반은 눈의 안쪽 망막의 중심부를 구성하는 신경 조직이다. 앞을 볼 수 있게 해주는 시세포들이 대부분 황반에 모여 있으며, 물체의 상이 맺히는 곳이기 때문에, 황반은 시력을 유지하는 데 가장 중요한 구조물이라고 할 수 있다.
 
황반 변성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원인은 연령 증가로 알려져 있으나, 이 외에도 자외선, 가족력, 흡연 등이 연관되어 있다. 그래서 햇빛이 강해지는 여름철에는 황반 변성의 발병률이 높아질 수 있기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자외선 노출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문제는 황반변성을 포함한 망막질환은 초기에 발견하기 쉽지 않다는 점이다. 황반 변성이 오면 초기에는 사물이 찌그러져 보이거나, 시야에서 일정 부분이 공백으로 나타나며, 명암을 잘 구분하지 못하게 된다. 시간이 지나면서 변성 부위가 많아지게 되고, 결국 시력은 점차 감소하게 된다. 황반변성은 심한 경우, 실명까지 이어질 수 있는 무서운 질환이다. 황반은 뇌에서 눈으로 나오는 신경 조직으로 황반 변성과 같은 손상을 입게 되면 다시 원래의 상태로 돌아오기 힘든 구조물이므로 주의 깊은 관리가 필요하다.
 
황반 변성 예방법 5가지

1. 자외선 차단 - 안경이나 모자 등 착용
2. 금연 - 흡연은 황반변성 발병 위험률 높임
3. 야채와 미네랄 복용 - 색깔 있는 야채, 눈에 도움이 되는 영양제를 통한 비타민 섭취
4. 유산소 운동 - 혈액순환을 도와 황반 변성 예방에 도움
5. 40대 전후로 안과 정기검진 - 조기발견을 위해 검진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