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후쿠시마 원전 사고 6년...일본 아베 정부, 방사능 피해 조사 축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후쿠시마 원전 사고 6년...일본 아베 정부, 방사능 피해 조사 축소

체르노빌 사고 사례 보면 5년 이후부터 건강 이상 서서히 드러나
기사입력 2017.08.04 08: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켄드라 울리히 그린피스 선임 글로벌 에너지 캠페이너(campaigner 활동가)는 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후쿠시마는 현재 진행형 재난’이라고 규정하며 후쿠시마 지역은 방사능 오염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단언했다.
 

그린피스 켄드라 울리히 “아동, 여성, 임산부 등 취약계층 발암·유전자 변형 상태 지속 조사해야”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이하 원전) 사고가 발생한지 6년이 지나면서 일본 아베 정부가 방사능 피해 조사를 축소하려는 움직임에 환경단체가 유엔 인권위원회에 제소로 맞서고 있다.

원전 폭발 사고 이후 방사능 피해로 백혈병 등 암 발생 증가와 기형아 출산 등 유전자 변형까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 이후 발전소가 있던 우크라이나와 인근 벨라루스 지역 주민들을 중심으로 기형아 발생이 증가해 학계에 보고되기도 했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에서 발생한 원전 사고로 인한 주민들의 건강상 피해는 어떨까?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발생 5년이 지나면서 이 지역에 내린 소개령을 끝내고 주민들에게 돌아갈 것을 권하고 있다. 

켄드라 울리히 그린피스 선임 글로벌 에너지 캠페이너(campaigner 활동가)는 3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후쿠시마는 현재 진행형 재난’이라고 규정하며 후쿠시마 지역은 방사능 오염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단언했다.

울리히는 “일본 후쿠시마 사고 조사위원회는 (원전 사고는) 쓰나미가 원인이 아니라 정부-규제기관-도쿄전력 사이의 결탁이 (원자력 발전소) 문제를 간과하게 되었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인재”라고 밝혔다.

현재 도쿄전력 고위 임원들은 이 사고로 형사 재판을 받고 있는 중이다.

후쿠시마 상황을 소개한 울리히는 “후쿠시마 원전 내 높은 방사능으로 지금도 조사가 쉽지 않다”며 “몇 차례 로봇을 내부로 들여보냈지만 (방사능에) 견디지 못해 내부 촬영도 실패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2021년까지 방사능을 유출하고 있는 핵연료를 제거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아직 개발되지 않은 기술에 의지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신뢰할 수 없다”며 “고농도 방사능으로 발전소 내외에서 작업이 힘들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후쿠시마에서 사람이 살 수 있을까?

얼마 전 후쿠시마에서 50km 떨어진 해수욕장에서 사람들이 파도를 즐기는 사진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인터넷에서는 ‘사고 원전 인근에서 해수욕을 하는 것이 바람직한가’라는 의문이 지배적이었다.

가로_사진2.gif▲ 암 발생 등 지역 주민들의 건강상 피해는 이제부터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한 울리히는 “체르노빌 사고에 비춰보면 5년 이후 방사능 유출로 인한 질병 발생이나 유전자 변형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방사능 유출 이후 갑상선암이 발병하기 시작한 것도 대체로 5년이 지나서였다”고 말했다. 사진은 일본 후쿠시마지역의 방사능 오염 토양. (사진제공=그린피스)
 

울리히는 일본 정부의 소개령 철회를 ‘정치적인 쇼(Show)'라고 일축하며 후쿠시마의 많은 지역이 방사능 오염 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많은 시설을 중심으로 방사능 제염 작업이 이뤄져 수백만 제곱미터의 방사선 폐기물이 중간 저장고에 모아지고 있다”며 “하지만 제염 작업은 작은 공간에서 이뤄져 임업, 농업 종사자가 대부분인 지역주민들이 생활해야 할 터전은 방사능 오염 상태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방사능 제염 작업은 방사성 물질을 닦아내는 것으로 고압세척기를 사용하거나 화학약품을 이용해 제염을 한다.

암 발생 등 지역 주민들의 건강상 피해는 이제부터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한 울리히는 “체르노빌 사고에 비춰보면 5년 이후 방사능 유출로 인한 질병 발생이나 유전자 변형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방사능 유출 이후 갑상선암이 발병하기 시작한 것도 대체로 5년이 지나서였다”고 말했다.

올 해로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한지 6년째로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발암 등 건강 조사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하는 시점이다.

일본 정부는 사고 이후 갑상선암을 막을 수 있게 요오드제를 충분히 배포했지만 최근 들어 지역 주민 건강 조사를 축소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울리히는 “사고 이후 일본 정부는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스크리닝(screening 의학검사)을 대대적으로 진행했다”며 “암은 방사능 유출로 인한 영향중의 일부로 실제 유전자 변형 등 다른 영향을 줄 수 있어 수십 년간 지속적인 조사가 필요하지만 일본 정부를 이를 축소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린피스 일본지부는 아베 정부의 ‘스크리닝 축소’에 맞서 ‘아베 정부의 인권 유린’을 문제 삼아 유엔 인권위원회에서 제소한 상태이다.

울리히는 “일본 후쿠시마 이타테 마을의 경우 많은 방사선 피해가 발생했음에도 소개령을 철회하고 주민들에게 들어가도 좋다고 발표했다”며 “이는 방사능에 취약한 아동, 여성, 임산부의 인권을 보호하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제소 이유를 설명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