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몸속 칼륨수치 높을수록 사망 위험 높아...부정맥·신손상 위험 증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몸속 칼륨수치 높을수록 사망 위험 높아...부정맥·신손상 위험 증가

분당서울대병원 김세중 교수팀 “지나치게 높은 체내 칼륨수치, 근육쇠약·부정맥 유발”
기사입력 2017.07.06 14: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몸 속의 칼륨 수치가 지나치게 높은 고칼슘혈증의 경우 급성  신손상, 부정맥뿐만 아니라 장·단기 사망률이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팀이 혈중 칼륨수치가 높을수록 환자의 사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체내 칼륨 수치가 지나치게 높아지면 고칼륨혈증이 생길 수 있는데, 고칼륨혈증은 근육쇠약과 부정맥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심할 경우에는 과도한 심장 흥분으로 심장마비와 심장정지까지도 초래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칼륨수치가 매우 높은 경우에는 환자의 사망률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칼륨수치가 매우 높은 수준이 아닌, 경미하게 높은 경우에는 환자의 건강 및 사망률 등에 어느 정도의 영향을 미치는지 알려져 있지 않았다.

특히 칼륨 수치의 증가가 병원에서 발생하는 급성 신손상에 미치는 연관성에 대해서도 그 관계를 밝힌 연구결과가 부재한 실정이었다.

급성 신손상은 신장세포가 손상을 받아 신장 기능이 갑자기 감소하는 질환으로 병원에 입원한 전체 환자의 5-10%에서 발생하는 흔한 질병이다. 신장이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노폐물이 배설 되지 않고 몸 안에 쌓이고 있음을 의미하는데,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투석의 위험은 물론, 사망률까지 높이는 위험한 질환이다.

이에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팀은 경미한 칼륨수치의 증가가 부정맥을 비롯한 급성 신손상의 발병 위험 및 사망률을 예측할 수 있는지 분석하고자 연구를 진행했다.

고칼슘혈증, 급성 신손상 발병 위험 3.6배, 부정맥 위험 4.8배 증가

연구팀은 2013년 한 해 동안 분당서울대병원에 입원한 환자 중 신장기능지표 및 칼륨 검사를 시행한 입원환자 17,777명을 대상으로 혈중 칼륨수치에 따라 급성 신손상과 부정맥, 그리고 환자의 사망률에 미치는 위험성을 분석했다.

보통 우리 몸속 칼륨 수치의 정상치는 혈청 칼륨 수치 3.5~5.5mmol/L를 기준으로 한다. 따라서 연구팀은 3.6-4.0mmol/L를 기준으로 칼륨 수치가 높아질수록 질환의 발병 위험성과 사망률의 위험성이 어떻게 증가하는지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고칼륨혈증인 경우에는 급성 신손상 발병 위험이 3.6배 증가했고, 부정맥 발병 위험 역시 4.8배 증가했다. 뿐만 아니라 입원 30일 내 사망률이 4배 높아졌으며, 1년 장기 사망률 역시 2.1배 높아졌음을 확인했다. 특히 급성 신손상이 발병할 위험은 칼륨수치가 4.1mmol/L이상에서부터 유의하게 증가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김 교수는 “고칼륨혈증은 입원환자의 급성 신손상, 부정맥뿐만 아니라 단기 및 장기 사망률을 2~4배 이상 높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더욱이 칼륨수치가 정상범위 내에 있더라도, 4.1mmol/L를 넘으면서 부터는 급성 신손상 발병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심부전, 당뇨병, 만성콩팥병, 빈혈 등과 같은 급성 신손상의 위험인자를 가진 환자라면 칼륨수치를 정기적으로 확인하고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고칼륨혈증이 건강에 미치는 위험성에 대해서는 이미 잘 알려져 있었지만, 칼륨 수치가 어느 수준까지 안전한지, 어느 수준 이상이 되면 합병증이나 사망률의 위험이 증가하는지에 대한 근거가 부족했기 때문에 이번 연구 결과를 근거로 합병증과 사망 위험을 낮추기 위해 보다 면밀한 감시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