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노인 빈혈, 골수이형성증 등 몸 이상 신호일수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노인 빈혈, 골수이형성증 등 몸 이상 신호일수도

상계백병원 유영진 교수 “노인 빈혈환자 철분제제만 먹다가 큰 병 놓칠 수도”
기사입력 2017.06.23 13: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로_사진.gif▲ 빈혈이 산소부족을 일으키기 때문에 숨이 찬 증상이 주로 나타나는 것이다. 특히, 운동할 때는 산소가 더 많이 필요하여 숨이 더 찰 수 있다. 그 외에 빈혈이 생기면 머리도 아프고 피로감도 느끼며 어지러운 증상도 생길 수 있다.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입맛이 없어 식사를 잘 못하는 나이든 부모님을 보며 “그러다가 빈혈와요”라고 말하곤 한다. 

이러하듯 빈혈을 어지럽다는 뜻으로 사용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빈혈은 피, 특히 적혈구가 부족한 것을 말하는 것이고 빙빙 도는 어지러운 느낌과는 관계가 없다. 적혈구는 산소를 운반하는 역할을 하는데 적혈구가 부족하면 몸에 산소가 잘 공급되지 않는 것이다. 빈혈의 증상은 몸에 산소가 부족해져서 나타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빈혈이 산소부족을 일으키기 때문에 숨이 찬 증상이 주로 나타나는 것이다. 특히, 운동할 때는 산소가 더 많이 필요하여 숨이 더 찰 수 있다. 그 외에 빈혈이 생기면 머리도 아프고 피로감도 느끼며 어지러운 증상도 생길 수 있다.
 
생리를 하는 젊은 여성들은 매달 생리혈과 더불어 철분이 몸 밖으로 빠져나가기 때문에 철분결핍이 잘 나타난다. 게다가 몸매관리를 위해 다이어트를 하는 여성이라면 음식물로 섭취되는 철분양도 부족해져서 철결핍빈혈이 더욱 잘 발생하게 된다. 이러한 경우에는 빈혈약이라는 철분제제가 도움이 된다.
 
하지만, 노인의 빈혈은 다르다. 우선, 빈혈은 노화 현상이 아니다. 오히려 폐경 이후의 여성은 월경을 하지 않기 때문에 철분이 빠져 나가지 않아 철분부족이 잘 일어나지 않는다. 폐경이 되면 월경 때문에 철결핍빈혈이 생겼던 여성들은 오히려 빈혈 현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그래서 폐경 이후의 여성이나 남성에서 생긴 철결핍빈혈은 위나 장에서 피가 날 가능성을 생각해야 한다. 위나 장에서 피가 나도 조금씩 나면 대변에 피가 보이지 않아 전문가가 보아도 알기 어렵다.

또한, 연세가 많으신 분은 위암이나 대장암과 같은 심각한 병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꼭 위내시경, 대장내시경과 같은 검사가 꼭 필요하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혈액종양내과 유영진 교수는 "노인 철결핍빈혈 환자가 이러한 검사 없이 철분제제만 먹으면 큰 병을 놓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중한 병들이 있는 노인환자도 철분제제를 먹으면 빈혈이 좋아질 수 있다"며  "그래서 빈혈이 심하지 않다고, 또는 약을 먹어 빈혈이 좋아졌다고 안심할 수는 없다"고 지적한다.
 
노인은 골수기능에 이상이 생기면서 백혈병으로 변할 수 있는 골수이형성증이라는 병도 젊은 사람들보다 많이 생긴다. 또 관절염, 당뇨병 등 다른 병이 있어도 약간의 빈혈이 생길 수 있다. 그러나 이런 모든 병들은 단순한 노화현상이 아니고 원인을 밝혀내서 치료가 필요한 병들인 것이다.

유 교수는 "적혈구는 여유분이 있고, 적혈구가 부족하면 심장 등 다른 기관이 더 일을 하여 보충을 하기 때문에 빈혈이 조금 있다고 당장 증상이 나타나지는 않는다. 적혈구가 정상의 2/3로 줄어들어야 숨이 찬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다"며 "그러니, 증상이 없어도 혈액검사에서 빈혈이 발견된 노인은 몸에 심각한 이상이 있다는 신호일 수 있으니 철저한 검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빈혈이 있는 노인들이 평소에 적극적으로 빈혈 치료를 받으면 급성뇌경색치료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이러하듯 노인건강의 중요한 단서가 되는 노인 빈혈은 혈액검사로 간단하게 진단 할 수 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