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서울대병원 외과, 발행 논문수 세계 12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울대병원 외과, 발행 논문수 세계 12위

5년간 885편...논문 양과 질 평가 ‘H-인덱스’에서 43점으로 1위
기사입력 2017.06.15 09: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 수술을 받으러 외국에 나간다는 말은 이제 옛말이 됐다. 우리나라 의료진의 실력은 이미 선진국 수준으로 다른 나라를 이끌고 있다. 그간의 축적된 성과가 연구결과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서울대병원 외과는 최근 5년간 연구논문 분석결과 총 885건으로 전세계 12위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또한 논문건수와 별도로 발표한 H-인덱스(H-INDEX) 점수는 아시아 1위를 차지했다.  

H-인덱스는 연구자의 연구성과를 평가하기 위한 지표로, 논문수와 피인용 횟수를 합산 평가해 양적, 질적인 측면에서 논문을 평가한 것이다.

이 조사는 국제적 과학출판사 엘스비어에서 시행한 것으로 2011-2015년 동안 세계 상위 30개 기관과 국내 4개 대학을 대상으로 스코퍼스(Scopus)에 발표된 논문을 분석한 것이다. 

스코퍼스는 2004년 개발된 전 세계의 우수 학술논문 인용지수로, 보통 ‘SCI급 논문’이라고 할 때 스코퍼스 논문도 포함된다. 

서울대병원은 특히 외과의 세부분야 중 유방암, 위암, 간담췌 분야에서 앞선 연구 경쟁력을 보였다. 

유방암에서 노동영 교수는 139편을 발표해 세계 6위, 양한광 교수는 위암 관련 연구에서 H-인덱스 8위에 랭크됐다. 또한 담관과 췌장암 분야에서는 김선회 교수와 장진영 교수가 각각 H-인덱스 16위, 발표논문 건수 2위를 차지했다.

서울대병원 외과는 2015년 논문수 200편을 넘어서는 등 꾸준한 연구성과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아시아에서 논문수 1위를 차지한 상하이교통대에서 조차 매년 외과에 수련의를 파견하는 것은 물론 여러나라에서 의료진이 방문해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기술을 배우고 있다. 

양한광 외과장은 “의료 수준은 이미 상향 평준화 됐으며 향후 평가는 연구결과로 나타남으로써 그 중요성이 더 강조될 것이다”며 “새로운 진단, 치료와 예방법 개발을 위해서는 전자공학, 기계공학, 통계학 등 학문과 기관등 여러 분야와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