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무상의료본부 “제주도 영리병원 정책 폐기 환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무상의료본부 “제주도 영리병원 정책 폐기 환영”

기사입력 2017.05.24 08: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무상의료운동본부는 23일 성명을 내고 “영리병원 정책폐기와 공공의료 강화에 대한 제주도의 이러한 입장 발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2015년 12월 28일 무상의료운동본부 활동가들이 서울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제주도의 영리병원 도입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현대건강신문] 지난 18일 제주특별자치도 고상호 경제통상산업국장은 ‘노동자가 살기 좋은 행복도시 만들기 9대 과제 검토결과 자료’에서 ‘제주영리병원 정책 폐기 공공의료 강화’라며 영리병원 정책 폐기를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상호 국장은 “제주영리병원 정책폐기는 새정부 정책방향에 맞추어 검토해 나가고 제주시 ․ 서귀포시 의료원에 대해서는 시설개선 및 장비보강 사업 등 지원 대책을 강구하여 공공의료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박근혜 정부 내내 제주도의 영리병원 건립을 반대했던 무상의료운동본부는 23일 성명을 내고 “영리병원 정책폐기와 공공의료 강화에 대한 제주도의 이러한 입장 발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2014년에도 시민사회단체들의 반대와 경고를 무시하며 중국 싼얼병원을 1호 영리병원으로 무리하게 도입하려다 싼얼병원 모회사 대표가 구속되며 ‘도입 무산’을 겪기도 했다.

제주도는 박근혜 정부의 의료 영리화 정책에 발맞춰 영리병원 도입을 밀어붙였다. 피부, 성형 중심의 싼얼병원과 판박이인, 의료와는 관계없는 부동산 투기회사 중국 녹지그룹의 녹지국제병원을 다시 추진했다. 

박근혜 정부는 국내 성형병원의 우회적 국내 영리병원 도입이라는 시민사회의 강력한 반대에도 사업계획을 비롯한 일체의 정보를 비밀에 붙인 채 2015년 12월 기어코 이를 허가했다.

제주도는 올해 하반기 완공을 앞둔 녹지국제병원을 최종적으로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에서 승인할 예정이었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공공서비스와 의료 민영화·영리화를 밀어붙이던 박근혜 정부가 거대한 촛불에 의해 좌초해, 박근혜 정부가 추진해 온 의료 민영화·영리화 정책은 그 정당성과 동력을 상실했다”며 “제주도는 제주 영리병원 정책폐기 검토에 그치지 않고 전면적인 폐기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