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광약품, 한국에자이로부터 메디톡신 200단위 공동판권 취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광약품, 한국에자이로부터 메디톡신 200단위 공동판권 취득

기사입력 2017.05.18 14: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부광약품㈜는 한국에자이㈜와 공동판매 및 유통 계약 체결을 통해 치료용 보툴리눔톡신 주사제인 메디톡신주 200단위의 한국 내 공동판매 권리와 독점 유통권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메디톡신주 200단위의 허가권자는 ㈜메디톡스로, 한국에자이㈜가 ㈜메디톡스로부터 국내 독점판권을 취득하여 공급 및 판매하고 있는 제품이다. 이번 계약을 통하여 한국에자이㈜는 부광약품㈜에 치료용 메디톡신주 200단위의 국내 공동판권을 제공하게 되었다.

메디톡신주는 2006년 국내 최초이자 세계 4번째로 개발된 보툴리눔톡신 제제로 일본, 태국, 이란, 브라질 등 60여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이다. 미용목적으로 비급여 처방되는 50, 100, 150 단위 및 치료목적인 200단위로 구분되는데, 200 단위의 경우 2세 이상의 소아뇌성마비 환자에 있어서 강직에 의한 첨족기형의 치료 또는 20세 이상 성인의 뇌졸중과 관련된 상지 국소 근육 경직 등에 허가가 되어 있으며, 허가 사항 범위 내에서 상세 기준에 따라 요양급여가 인정되는 제품이다. 

메디톡신주의 주성분인 보툴리눔톡신 성분은 글로벌 시장에서 미용목적과 치료목적이 유사한 비율로 처방되고 있다. 치료용으로도 사용 가능한 보툴리눔톡신 제품에 대한 인지도를 높인다면 국내 시장도 치료목적의 보툴리눔톡신의 시장이 확대되어 좀 더 많은 환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광약품㈜은 한국에자이㈜와의 이번 계약으로 치료용 보툴리눔톡신 시장에 진출하면서 공격적인 영업 마케팅을 진행 할 것으로 예고하였으며, CNS 영역에 대한 사업을 강화시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